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EDGC, 임상 유전체데이터 기반 항암바이러스 치료제 개발 참여

항암바이러스 물질특허 보유한 바이로큐어와 업무협약 체결 및 지분 참여 등 전략적 제휴

기사입력시간 19-04-15 17:16
최종업데이트 19-04-15 17:16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좌측 네번째부터 유행준 바이로큐어 공동대표, 이민섭 EDGC 공동대표, 신상철 EDGC 공동대표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는 항암바이러스 개발 전문기업 바이로큐어와 MOU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업무협약에는 ▲유전자 치료제 상용화 연구개발 ▲항암바이러스 병용요법 및 거부반응 모니터링 ▲암 관련 바이오마커 임상데이터 공유 ▲종양 억제물질 생산 등을 공동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바이로큐어는 3월 AV Reovirus(최적의 항암효과와 안전성이 증대된 항암 리오바이러스) 미국 물질특허를 획득했고, 항암바이러스들 간의 병용요법에 대한 글로벌 특허를 출원했다. 

바이로큐어 유행준 대표는 "지난 20여년간 구축한 바이러스 플랫폼 기술 확장과 보유한 다수의 항암바이러스에 적합한 특정 바이오마커를 발굴하기 위해 EDGC의 항암 판별기술을 적용하고, 환자 맞춤형 바이러스 항암제 개발을 위해 EDGC의 축적된 임상 데이터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면서 "기존의 바이러스 플랫폼에 면역항암제를 결합한 차세대 항암제 개발과 하반기 계획된 임상1상 준비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어 인류의 오랜 숙원사업인 암 정복 실현으로 세계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EDGC 이민섭 공동대표는 "항암바이러스 플랫폼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는 기존 클리닉 기반 암·질환 임상 유전자 검사 및 조기 암 스크리닝(액체생검) 등 앞선 유전체 분석 기술을 통해서 축적된 임상유전체데이터와 바이오마커를 활용한 항암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을 획기적으로 앞당길 수 있는 것으로 양사 모두 윈-윈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하며, 고부가가치 시장 창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