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단신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테라젠이텍스, 국내 최초 형질전환 소 세대 유전 안정성 검증

서울대 수의대 장구 교수팀과 공동 연구…자체 개발 NGS 기술 활용해 게놈 전체 변이 분석

기사입력시간 18-06-12 14:39
최종업데이트 18-06-12 14:39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형질전환 소 게놈 지도 일부(제공=테라젠이텍스)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테라젠이텍스가 형질전환 부모 소 사이에서 태어난 새끼 소의 게놈(유전체)을 분석, 유전인자 보존 확인 및 유전적 안정성 검증에 성공했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부모 소에게 삽입한 외래 유전자가 2세에게서도 똑같이 나타난다는 것을 입증한 사례는 있었으나, 나머지 유전자 전부가 완벽하게 제어된 것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테라젠이텍스는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장구 교수팀 및 서울우유협동조합 생명공학연구소와 공동 진행한 연구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혀내고, 관련 논문을 유전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BMC 지노믹스(BMC Genomics)’에 게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이동유전자(transposon) 기술을 활용해 형질전환시킨 암수 소 1쌍을 3년간 관찰한 뒤, 이들이 낳은 새끼를 다시 3년간 성장시켜 게놈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테라젠이텍스는 자체 개발한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기술을 활용, 형질전환 부모가 낳은 새끼 소의 게놈 전체에 걸쳐 변이를 분석했으며, 형질전환 타깃 유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유전자 모두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

테라젠이텍스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유전자 변형 처리 시의 유전적 안정성 검증에 관한 기술을 확보, 향후 포유동물의 형질전환 개체 연구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한편 테라젠이텍스는 2009년 국내 최초로 인간 게놈지도를 규명한 것을 시작으로, 세계 최초로 호랑이, 복제 개, 밍크고래 등의 게놈지도를 완성하는 등 유전체 분석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