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분당서울대, 중증질환 지표 등 의료서비스 평가 결과 공개

종합병원 중 최초로 성과 포함 사망률 등 민감 정보 모두 오픈

기사입력시간 18-05-21 10:36
최종업데이트 18-05-21 11:26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분당서울대병원 의료질지표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분당서울대병원이 국내 종합병원 중 처음으로 중증질환 치료 결과 등 의료서비스의 질(Quality)을 자체 평가하고 관련 지표를 공개하겠다고 21일 밝혔다. 분당서울대병원은 "결과가 좋은 일부만 소개하는 것이 아니라 관리하고 있는 지표 중 검증 가능하고 객관적 평가가 가능한 지표는 합병증 발생률이나 사망률 등 민감한 부분까지도 모두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분당서울대병원은 "병원 간 질적 경쟁을 통해 우리나라 의료서비스 전체의 질을 높이고 환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것이 공공의료기관으로서의 사명에 해당한다는 병원의 철학에 따라 이번 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분당서울대병원은 모든 지표를 진료과별·특성화 센터별로 확인할 수 있도록 나눠 정리했고, 세계 표준에 맞춰 각각 '구조 지표'와 '과정 지표', '결과 지표'로 다시 구분했다. 발표 자료는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병원 홈페이지(http://www.snubh.org/outcomesbook.do)에도 게시해 의료계 종사자나 관련 연구자는 물론 환자와 보호자도 확인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의료서비스 공개 지표의 분류 및 예

분당서울대병원은 "지표 선 공개 후 다른 의료기관에서 유리한 일부분만을 비교해 발표하거나, 병원을 서열화하는데 지표가 사용될 가능성 등 부작용이 따를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과감하게 정보 공개를 결정했다"며 "지표 공개와 관련해서는 한 번의 발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정기적 발표를 통해 병원이 질적으로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공유하고, 의료 패러다임의 변화가 환자에게 어떤 변화를 미치는지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다년간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전상훈 원장은 "대형병원들이 병상 수 확장과 같은 의료의 양적 성장 못지않게 질적 발전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각 병원이 정보를 통제하고 공개를 가로막던 관행을 끝내고 의료서비스의 질을 높이려는 경쟁이 시작되면 환자와 국민이 병원은 물론 의료계를 더 신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분당서울대병원 김지수 경영혁신실장 또한 "향후 각 병원이 유사한 질 지표를 발표하고 공유하면 정부의 보건의료정책 수립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해외 유수 병원의 질 지표와 비교가 가능할 수 있도록 표준화는 물론 지표 확대에도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