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김원이 의원, 보좌관 성폭행 사건 2차 가해 논란...여당 "제명하라"

의원실 관계자 등 피해 여직원에 합의종용∙비난...민주당, 의원들 잇따른 성비위 논란에 '곤혹'

기사입력시간 22-05-12 19:17
최종업데이트 22-05-12 19:17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원이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보좌관의 여직원 성폭행 건과 관련한 2차 가해 의혹에 휩싸였다. 민주당은 윤리감찰단에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2일 kbc광주방에 따르면 지난 1월 김 의원의 지역보좌관에게 성폭행을 당했단 사실을 알린 여직원은 이후 당 목포 지역위와 의원실 관계자들에게 합의 종용과 함께 “배신자” “혐오스럽다” 등의 비난을 받아온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이 이 같은 2차 가해 사실을 알고도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내용도 전해졌다. 보좌관의 성폭행 사실이 폭로됐을 당시, 김 의원은 "피해자 보호와 처벌을 위해 어떤 협조도 아끼지 않겠다.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부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2차 가해 의혹이 알려지자 민주당은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김원의 의원실 보좌관 건은 과거 윤리감찰단에서 조사돼 제명한 바 있다. 2차 가해가 새롭게 제기된 만큼 윤리감찰단에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자의 고통이 계속되고 있다.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단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가해자와 당사자는 물론 저의 대처를 포함한 문제까지 윤리감찰단의 강력한 조사가 필요하고 적극적으로 응하겠다”며 “조사에 따른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 심려를 끼쳐 거듭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여당은 김원이 의원의 제명을 요구했다. 국민의힘 이태한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내로남불도 모자라 표리부동의 경지에 이른 김원이 의원과 2차 가해자들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한다”며 “민주당은 성폭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알고도 묵인한 김원이 의원을 즉각 제명하고 사과하라”고 했다.

한편, 민주당은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최근 소속 의원들의 성비위 사건이 잇따라 불거지며 곤혹스러운 모습이다. 앞서 최강욱 의원이 여성보좌관들이 참여한 회의에서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됐으며, 3선의 박완주 의원은 성비위 사건으로 이날 당에서 제명 처분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