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3차 추가 생산 완료

생산분 전량 의료현장 투입 목적

기사입력시간 20-12-01 09:17
최종업데이트 20-12-01 09:17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혈장치료제 개발 과정(녹십자 제공).

GC녹십자는 의료현장 추가 공급을 위한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의 세 번째 배치 생산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GC5131A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에서 면역원성을 갖춘 항체를 추출해 만드는 의약품으로, 이번 3차 추가 생산에 투입된 혈장은 지난 두 번째 생산과 같은 240리터이다. 

이번 생산분 모두 의료현장에서 코로나19 환자 치료 목적 사용에 활용된다.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은 생명이 위급하거나 대체치료수단이 없는 환자에게 쓸 수 있다.

실제 GC녹십자는 지난 10월 칠곡 경북대병원에서 ‘GC5131A’의 첫번째 치료목적사용 승인 이후 현재까지 국내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중 가장 많은 총 10건의 승인을 획득했다.

김진 GC녹십자 의학본부장은 "코로나19 혈장치료제의 의료현장 사용을 위한 의료계의 문의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코로나19 중증환자에 치료의 마땅한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혈장치료제에 대한 의료현장의 높은 니즈는 중증환자 치료옵션으로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힘이 모여 만들어진 혈장치료제의 개발을 완수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혈장치료제는 제제 특성상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확보한 만큼만 생산할 수 있다. 최근 단체 혈장 공여가 이어지는 등 혈장 수급 또한 원활히 진행되고 있어 혈장치료제의 추가 생산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혈장 공여를 원하는 코로나19 완치자는 홈페이지와 콜센터(080-260-8232)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최근 혈장 채혈 기관이 11곳 늘어나면서 총 전국 57곳의 ‘헌혈의 집’을 통해 혈장 공여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