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디씨메디컬·딥메디,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 수상사 선정

뉴노멀 시대의 헬스케어 주제로 개최…최대 1억 5000만원 연구비 등 혜택 제공

기사입력시간 20-11-25 15:52
최종업데이트 20-11-25 16:15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2020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챌린지 시상식 단체사진 촬영 모습

한국얀센과 존슨앤드존슨(J&J) 이노베이션은 서울시∙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진행한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Seoul Innovation QuickFire Challenge for Healthcare in the New Normal)' 수상사로 디씨메디컬(DC Medical)과 딥메디(Deepmedi)를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수상 기업은 최대 1억 5000만원(약 12만 5000달러)의 연구비 지원과 서울바이오허브(Seoul BioHub) 1년간 입주 자격, J&J 이노베이션 JLABS의 멘토링 및 코칭과 기획 프로그램, 각종 자원 이용권한 등의 혜택을 받는다.

디씨메디컬은 전기 임피던스 분광법(EIS) 기술을 이용해 산모의 조산 가능성을 판단하는 이동 진단 장치를 비롯해 혁신적인 의료기기를 개발해 상용화하는 기업이다. 딥메디는 딥러닝과 영상 처리를 통해 스마트폰 센서 기반의 건강정보 추정 기술을 개발해 제공하고 있다.

J&J 이노베이션 JLABS의 글로벌 책임자인 멜린다 리처(Melinda Richter)는 "인류가 처음 마주한 현실을 보며, 앞으로는 환자 진료와 돌봄 분야에서 획기적인 개선이 반드시 필요함을 절감했다"며 "뉴노멀 시대의 헬스케어를 주제로한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는 그동안 서울시가 축적한 강력한 헬스케어 혁신 생태계를 활용해, 미래지향적인 진취적 사고로 데이터와 기술을 이용한 혁신의 촉진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퀵파이어 챌린지는 잠재성이 높은 헬스케어 솔루션과 상용화에 초점을 맞춰 전세계 혁신가들이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도전의 무대다. 주요 관심 분야는 ▲빅데이터, 인공지능과 블록체인 등을 포함한 보건의료 기술 ▲환자 치료 과정을 개선할 수 있는 E-헬스 플랫폼 ▲폐고혈압(PH) 등 희귀질환의 조기 발견을 위한 신속 진단 및 모니터링 ▲항암분야의 동반진단백신 유통 및 환자 순응도 제고를 위한 스마트 시스템이다.

한국얀센 제니 정(Jenny Zheng) 대표이사는 "팬데믹은 무한한 창의성과 열정에 기반해 새로운 혁신의 시대를 여는 마중물 역할을 했고, 이는 이번 대회의 신청자 숫자로 명확히 드러났다"며 "혁신적인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디씨메디컬, 딥메디와 협력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