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신테카바이오, 120억 시리즈B 투자유치

유전체 빅데이터와 AI 인실리코 기술 접목…신약 개발 위한 임상 검증 완료 예정

기사입력시간 18-05-09 10:06
최종업데이트 18-05-09 10:06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AI 신약개발 기업 신테카바이오가 시리즈B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번 투자유치로 신테카바이오는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기존 신약개발 과정을 단축시키고 비용을 줄이면서 개발된 약물의 가치를 올리는 정밀의료(Precision Medicine) 신약개발 모델의 임상적 검증을 위한 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신테카바이오는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 KDB산업은행, 한국채권투자자문, 알토스 벤처스, 요즈마 그룹 코리아로부터 120억 원 시리즈B 투자유치를 받고, 5개 투자 기관에 등기완료 통보를 했다.

신테카바이오는 2009년에 설립됐고,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으로부터 2014년 유전체 분석용 마하 슈퍼컴퓨팅 기술을 출자 받아 ETRI연구소기업이 됐다. ETRI 수퍼컴퓨팅 인프라기반 암, 유전질환 등 다양한 질병 및 신약개발과 연관된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개인유전체맵 플랫폼'으로 개발됐고, 여기에는 다양한 인공지능 모델 파이프라인들을 포함한다.

차세대맞춤의료 유전체사업단에서 데이터통합 용역을 수행했고, 3월에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과 클라우드 기반의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했다. 또한, 최근 유한양행, JW중외제약, CJ헬스케어 등과 전통적 신약 개발 과정에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상호 협력·공동 연구를 하기로 합의했다.

김태순 신테카바이오 경영총괄 사장은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 분석을 통한 맞춤신약 개발 플랫폼을 개발하고, 여러 국가과제 참여 및 임상 검증을 위해 3월 초부터 투자유치를 구체적으로 추진했고, 2개월 동안 빠른 시간 안에 투자 유치가 마무리 됐다"며 "이것은 정밀의료 신약개발에 대한 시장의 니즈가 반영된 결과로, 신테카바이오의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 신약개발 모델의 검증을 통해 이 플랫폼을 세계 시장에 선보이고, 정밀의료 확장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