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여야, ‘신종 코로나 대책 특위’ 명칭 두고 이견

‘우한’ 명칭 포함여부 두고 입장 차...2월 임시국회 일정은 다음주 합의

기사입력시간 20-02-06 22:55
최종업데이트 20-02-07 07:08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여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마련을 위해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지만 명칭 등을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자유한국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특위 구성 등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대책 특위 명칭에 서로 다른 입장을 보이며 최종 합의에는 실패했다.
 
민주당 측은 국제보건기구(WHO)에서 만든 국제규범에 따라 지리적 위치를 질병 명칭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한국당은 중동 호흡기증후군·일본뇌염처럼 우한 지명이 들어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특위 명칭을 비롯한 2월 임시국회 일정은 다음주 초 원내대표 회동에서 결정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