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GSK, 4가 인플루엔자 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 본격 출하

국내 판매 1위 '플루아릭스 테트라' 10월 첫주부터 공급 시작

기사입력시간 19-10-08 14:47
최종업데이트 19-10-08 14:47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GSK '플루아릭스 테트라' 제품 이미지.

GSK는 4가 인플루엔자 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Fluarix Tetra)'가 10월 첫째 주부터 본격적으로 국내 출하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소아 적응증이 확대되면서 0.5ml 제형 하나로 생후 6개월 이상 영유아부터 청소년, 성인까지 전 연령대에 접종 가능한 국내 최초의 4가 독감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는 2016년 출시된 이래 3년 연속 국내 판매 1위를 고수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규모 임상을 통해 고혈압·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자가 포함된 대상군에서 충분한 면역원성을 입증하고 안정성 프로파일을 보유해 독감 고위험군에게도 사용 가능한 독감백신이다.

GSK 백신 마케팅팀 정현주 본부장은 "독감백신의 종류가 다양하기 때문에 일반인은 물론 전문 의료기관에서도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그런 상황에서 플루아릭스 테트라가 3년 연속 국내 판매 1위가 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보다 우수한 제품력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급격한 날씨 변화와 함께 본격적인 독감 시즌이 시작됐다. 플루아릭스 테트라는 지난 10일부터 광고모델 차인표 TVCF를 통해 국내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전국 병의원을 시작으로 내년 초까지 안정적인 국내 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