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COPD 교육 수가, 더이상 미루지 말아야"

폐기능 검사, 국가건강검진에 포함해야 의료비 감소

기사입력시간 17-09-27 06:51
최종업데이트 17-09-27 10:11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COPD환자에게 흡입제 사용 등 교육을 진행하고, 국가건강검진에 폐기능 검사를 포함시켜야 COPD질환으로 발생하는 사회경제적 부담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는 제15회 폐의 날을 맞아 26일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COPD가 유발하는 사회경제적 부담비용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교육 수가의 및 폐기능 검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담배 연기, 공해 등 유해가스에 의해 폐에 염증성 손상이 발생하는 대표적인 만성호흡기질환인 COPD를 앓는 환자는 치료에 필요한 흡입제 사용이 중요하다.
 
문제는 스테로이드 흡입제는 90% 이상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처방률은 20%에 불과하고, 대부분의 환자들은 호흡기 사용법이 미숙해 치료율이 현저히 떨어진다는 점이다.
 
이와 같이 흡입제 처방률이 낮고, 환자들의 사용률 또한 떨어지는 이유는 폐기능 검사를 실시하고, 호흡기 교육을 함께 진행하는 개원가 비율이 현저히 낮기 때문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건국대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유광하 교수는 "폐기능 검사는 일단 장비가 필요하며, 현재 법 상 폐기능 검사를 하기 위해서는 의사가 직접하거나 폐기능 검사를 하는 기사를 따로 둬야한다"면서 "현실적으로 동네의원이 폐기능 검사 때문에 기사를 고용할 수 없으며, 바쁜 진료환경에서 직접 환자에게 검사하고 흡입제 교육까지 진행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현재 폐기능 검사의 수가는 1만원 정도로, 시설 및 인건비 투자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유광하 교수는 "COPD환자를 검사하고 치료하기 위해서는 흡입제 교육이 필요하지만 교육적인 부분에 대한 수가 책정은 없다”면서 “10분 이상 긴 시간 동안 환자에게 교육을 해도 보상은 없다"면서 개원가의 어려움을 설명했다.
 
게다가 학회 측은 흡입제 교육을 위해 기타 유인물 등으로 교육을 실시했으나 제대로 따르는 환자들이 거의 없고, 흡입제 사용이 생각보다 어려워 3~4번 정도 제대로 익혀야 환자들이 정확한 방법을 구사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간담회에서 '대한민국 COPD의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해 발표한 서울성모병원 호흡기내과 이진국 교수는 "학회에서 자체적으로 43개 의원의 COPD환자를 모아 질환 및 흡입제, 시청각 교육을 실시한 결과, 환자가 증상을 대처하고 정확히 흡입제를 사용하는 등 여러 측면에서 효과가 좋았다"고 말했다.
 
자료 :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더불어 이진국 교수는 "흡입제 교육 수가가 마련되면 동네의원에서도 검사 및 진단과 치료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면서 "고혈압이나 당뇨 상담 수가처럼 COPD 또한 교육 수가는 꼭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학회는 폐기능 검사를 국가건강검진사업에 포함시켜 의료비 및 사회적비용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진국 교수는 "나이가 들어갈수록 COPD유병률 또한 급격히 늘어난다. 현재 고령화 사회에 접어든 우리나라는 앞으로 2040년 이후에는 85세 이상 환자의 약 75%가 COPD질환에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건강검진에 폐기능 검사를 추가해 조기에 진단하고 이로 발생하는 의료비를 줄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날 학회가 밝힌 COPD로 인한 국내 사회경제적 부담비용은 연간 1조 4214억 73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학회는 COPD로 인해 의료비 2840억원, 간병비 5626억원, 교통비 48억원, 생산성 손실 4612억원, 조기사망비용 1090억원 등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광하 교수는 "미국은 폐기능 검사 비용이 우리보다 10배 정도 비싸지만 환자 유병율은 우리나라의 1/4수준이다. 우리나라는 검사비는 낮고 유병율이 높다"면서 "폐기능 검사비는 낮지만 대부분 COPD환자에 따른 간병비나 의료비로 인해 비용이 많이 들고 있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해 병으로부터 자유롭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진국 교수도 "실제로 본인이 COPD질환을 앓는지 모르다가 당뇨나 고혈압 등을 검사하러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아는 경우도 많다"면서 "건강검진으로 조기 발견해 중증으로 가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