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박능후 장관, “연말까지 1~2개 국산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렘데시비르 확보 노력...실제 예상보다 과하게 추산해 협상 중”

기사입력시간 20-07-15 22:14
최종업데이트 20-07-15 22:14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국회방송 화면)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산 치료제 개발이 연말까지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를 드러냈다.

또한, 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제로 사용되는 렘데시비르 확보를 위해 전략적으로 협상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15일 오후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미래통합당 강기윤 의원은 박능후 장관에게 코로나19 치료제·백신 현황에 대해 질의했다.

박 장관은 “렘데시비르는 제한적으로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고 있다. 완전한 치료제는 아니다”라며 “렘데시비르 세계 각국 배분 기준 중 하나가 중증환자 규모다. 많은 수의 확진자 발생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말해야만 (많은 수를) 배정받을 수 있어 실제 예상 환자 수보다 과하게 추정해서 협상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산 치료제 개발을 위해 불철주야 제약협회와 함께 열심히 하고 있다”며 “연말까지 한 두 개 정도의 국산 치료제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