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제약바이오 CEO들의 고민은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구축"

한국제약바이오협회 CEO 워크숍 개최…71개 제약사 대표 참석해 의견 펼쳐

기사입력시간 19-10-30 06:37
최종업데이트 19-10-30 06:37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재국 상무가 '2019년 제약바이오 CEO 워크숍' 진행내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국내 제약바이오업체 대표들이 모인 자리에서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을 위해 제약바이오산업계 내에서부터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29일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전 회원사 대표들을 초청한 '2019년 제약바이오 CEO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재국 상무는 별도의 브리핑을 통해 워크숍 진행 내용을설명했다. 

'우린 어디에 있나'를 주제로 열린 이번 워크숍은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현실을 진단하고 미래 위기 요인을 해쳐 나갈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으며, 71개 기업의 대표가 참석했다. 제약바이오협회 주관으로 회원사들의 CEO들만 참여한 워크숍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 CEO 워크숍 전경(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1부 행사는 카이스트 김우연 교수의 '인공지능의 신약개발'을 주제로 한 특강으로 시작해, 범정부 차원의 민관 합동 기구인 바이오헬스산업혁신전략추진위원회 추진위원장인 연세대 송시영 교수의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안)'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비공개로 진행된 2부에서는 협회 원희목 회장이 '제약바이오산업의 현실, CEO의 선택'을 주제로 발표하고, 협회 이정희 이사장을 좌장으로 한 자유토론이 이어졌다.

원 회장은 주제발표에서 ▲허가정책 ▲제네릭 활성화 ▲약가통제 방안 ▲유통구조 혁신 등 네 가지 주제에 대해 정리한 입장을 설명하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원 회장은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은 그 어느 때보다 커다란 관심과 국가적 지지를 받고 있는 동시에 또 다른 현실을 마주하고 있다. 대부분 치열한 고민과 논의, 개선과 혁신이 수반돼야 해결 가능하 사안이다"면서 "국가육성산업으로 선정되면서 변화와 쇄신의 요구는 더욱 거세질 것이다"고 내다봤다.
 
사진: 자유토론 전경(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에 대해 제약바이오협회 이재국 상무는 "이어진 자유토론에서는 대표이사 11명이 의견을 발표했다. 건강복지정책을 넘어 제약바이오산업이 국가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인정받는 상황에서 혁신 생태계가 구축돼야 글로벌 신약이 나올 수 있다, 대형 제약사와 중소 제약사 등 다양한 사이즈에서 다양한 성공사례를 만들 수 있도록 협회가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설명했다.

이 상무는 "혼자 힘으로 나만의 성공신화를 만드는 것이 불가능한 시대가 된 만큼 성공 방안을 논의할 수 있도록 협회와 정부가 뒷받침하는 노력을 해달라는 주문이 있었다. 필요하다면 협회에서 각 주제별로 깊이있게 논의할 수 있는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하거나 연구용역을 진행해야한다는 건의사항도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건강보험 재정 관리를 위해 약제비 부담을 줄이는 과정에서 2012년 일괄약가인하와 같은 방식은 맞지 않다. 제약바이오산업이 미래 먹거리이자 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만큼 충분히 산업 현장의 이야기를 듣고 글로벌 성공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됐으면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사진: 워크숍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최근 라니티딘 제제에 대한 정부 정책에 대한 논의도 나왔다. 원 회장은 "이번 일과 유사한 국민보건 현안에 대비, 산업계와 정부 간 관계 설정 및 정책 조율 전반에 대한 논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참석한 대표들은 라니티딘 사태 등과 관련해 협회에서 영향분석을 실시하고, 산업이 활성화되는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연구용역 등을 통해 빅데이터를 만들어 향후 대응해갔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상무는 "결론적으로 이번 워크숍이 일회적인 행사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향후에도 이어져, 대응해야할 주제별로 산·학·연·병·정이 오픈이노베이션에 대해 역할을 하고 장을 만들 수 있도록 뜻을 모아가자는데 다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워크숍에서 원 회장은 마무리발언을 통해 "바이오벤처와 정부, 대학, 출연연에 오픈이노베이션을 하라 요구하기 보다 우리부터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적으로 실현하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지혜를 모아 글로벌로, 좀 더 큰 무대로 나가 성공사례를 만들 수 있도록 제약바이오협회는 정책협회로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