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정부, 다음 주부터 코로나 타액검사법 도입...요양병원 항원검사 확대

수도권부터 단계적으로 추진...검체 시간 대폭 줄어 검사자 수 확대

기사입력시간 20-12-07 17:37
최종업데이트 20-12-08 07:13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나성웅 중앙방역대책본부 제1부본부장(KTV 브리핑 갈무리).

나성웅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1부본부장은 7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다음 주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타액검사법을 보급하고, 신속항원검사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격리하기 위한 것으로, 앞서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회의에서 "가용한 인력을 최대한 투입해 수도권의 현장 역학조사 역량을 강화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나 1부본부장은 "그동안 검사 확대의 가장 큰 걸림돌은 검사장비나 시약 부족이 아닌 검체 채취의 어려움이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질병관리청은 지난 9월부터 일선 의료기관에서 간편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는 타액검사법을 검증해왔으며, 매우 높은 정확도를 확인해 완성 단계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나 1부본부장은 "현재는 의료진이 검사 대상자의 상기도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인데, 침을 이용하면 검채 채취 시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다"면서 "우선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행한 후 현장 적용 가능성을 평가해 전면 도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의료현장에서 검사 결과를 즉시 확인할 수 있는 항원검사도 적극적으로 도입할 방침이다.

나 1부본부장은 "현재 응급실이나 격오지 등에서 사용 중인 신속 항원검사도 적극 도입하겠다"며 "이는 별도 진단 장비 없이 진단이 가능한 장점이 있는 만큼, 수도권 정신병원과 요양병원 중 희망하는 기관을 중심으로 상주 의료인이 검체를 채취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수도권 지역 직장인과 젊은층이 코로나19 검사를 편리하고 신속하게 받을 수 있도록 선별진료소의 야간·휴일 운영을 대폭 확대하겠다"면서 "대규모 승차진료(드라이브스루) 검사소를 설치·운영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