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동구바이오제약, 1분기 매출액 14.2% 증가한 273억원 달성

영업이익 18.4% 증가한 32억여원…치매치료제 중심 CMO사업 성장

기사입력시간 18-05-11 10:46
최종업데이트 18-05-11 10:46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동구바이오제약

[메디게이트뉴스 권미란 기자] 동구바이오제약은 11일 1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매출 273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4.2%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18.4% 늘어난 32.2억원을 기록했다. 직전 분기(2017년 4분기) 대비 매출은 6.2%, 영업이익은 90.2%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동구바이오제약은 2018년 1분기 코스닥 시장 상장 관련한 비용 증가했고 신규사업인 화장품 브랜드 ‘셀블룸’ 마케팅 강화에 따른 비용지출이 늘어났다. 그럼에도 콜린알포세레이트 등 치매치료제 중심의 CMO 사업의 성장과 피부•비뇨기과에서의 시장우위를 지속 유지함으로써 견고한 실적을 이끌어냈다고 업체측은 설명했다. 
 
동구바이오제약은 “기존 의약사업부문의 지속적인 성장과 더불어 개량신약 개발에 회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줄기세포 추출키트 ‘스마트엑스’의 적응증 확대를 위해 국내외 대형병원과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난치성질환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3월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는 존슨홉킨스 대학 연구진 기반의 바이오벤처 디앤디파마텍에 투자하고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며 “파킨슨병 등 치매질환과 당뇨병 치료제 공동 개발, 사업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