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시리고 아픈 치주질환, 연평균 12%씩 꾸준히 증가

2013년 스케일링 보험급여화 이후, 진료인원 지속적으로 늘어

기사입력시간 18-04-26 12:42
최종업데이트 18-05-04 22:46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메디게이트뉴스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최근 5년 간 치주질환을 앓는 환자가 연평균 12%씩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공단이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5년간 치주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자료를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하고, 그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최근 5년간 건강보험 가입자 중 ‘치주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매년 꾸준히 늘어 2012년 707만명에서 2016년에는 1천 107만명으로 56.6%(400만명) 증가했다.
 
남성은 2012년 362만명에서 2016년 555만명으로 52.9%(192만 명) 증가했으며, 여성은 2012년 344만명에서 2016년 552만명으로 60.4%(207만 명) 증가했다.
 

2016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치주질환 전체 진료인원 10명 중 약 4.4명, 43.9%(486만 명)는 40대와 50대에서 나타났다. 50대가 267만명(24.2%), 40대 218만명(19.7%) 순으로 진료인원이 많았다.

남녀 모두 50대에서 진료인원이 가장 많았는데, 50대에서 남자는 137만명(24.7%)이었고, 여자는 130만 명(23.6%)이었다.

건강보험 적용인구 대비 치주질환 진료인원 수를 분석한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 수'를 살펴보면, 10명 중 2명 꼴 인 2만 1812명이 2016년 한해 치주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했다.
 

2016년 기준 치주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총 입·내원일수는 2천 450만일이었다. 이 중 91.7%(2천 247만일)는 의원급 요양기관에 방문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병원은 5.6%(137만 일), 종합병원은 2.4%(58만 일), 보건기관 0.3%(7만 일) 순이었다.

또한 공단이 최근 5년간 계절별로 치주질환의 진료인원 현황을 살펴본 결과, 매년 여름철에 진료인원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2016년 기준으로 살펴보면, 여름철(6월부터 8월) 진료인원은 약 385만명으로 같은 해 겨울철(전년도 12월부터 2월) 진료인원인 약 350만명 보다 9.8%(약 34만 6천 명) 더 많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치과 김영택 교수는 "치주질환은 구강 내 치아의 치태 혹은 치석에 서식하는 세균에 의한 것으로, 이에 대한 숙주의 면역체제가 반응해 염증상태가 발생한다"며 "잇몸에서 피가 나는 것이 가장 초기 증상이며, 진행될수록 잇몸의 변색이 나타나며 잇몸이 붓는다. 감염 정도나 깊이에 따라 농양이나 궤양 등도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치주질환의 가장 기본적인 치료법은 치석제거(스케일링)이며, 치은염, 초기 치주염의 경우 치석제거로 치료한다"며 "중증도의 치주염의 경우 치석제거 후 추가로 치은연하소파술이나 치근활택술을 실시하고, 중증의 치주염의 경우 치은판막술을 진행한다. 골소실의 정도에 따라 골이식술이나 조직유도재생술을 동시에 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또한 김 교수는 치주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세균이 군집될 수 있는 치태를 지속적으로 제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올바른 칫솔질을 해주는 것과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줄 수 있는 보조용품(치간 칫솔, 치실, 첨단 칫솔 등)을 이용해 관리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