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신종 감염병 대비 숙련된 간호사 고정적으로 확보해야”

이수진·최연숙 의원 국회 토론회 개최...복지부, “중환자 치료 간호사 관련 연구용역 예정”

기사입력시간 20-07-01 11:50
최종업데이트 20-07-01 11:50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신종 감염병 확산에 대비해 숙련된 간호사를 고정적으로 확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과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은 1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코로나19 위기에 무엇을 배웠고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료관리학실 김윤 교수는 현장에서 간호 인력의 배치 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간호사들의 낮은 배치수준, 높은 노동 강도, 높은 이직률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며 “간호사들의 근로조건, 임금을 포함한 개선책이 필요하다. 유휴인력 비율에 대해서도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간호 인력의 배치 수준을 강화하면 업무량이 줄게 되고 이직률 감소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확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근로조건을 개선하기 위한 정부의 재정적 투자가 어떻게 간호사에게 전달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며 “간호인력 법적 배치기준의 실효화도 유도해야 한다. 최하등급 수준을 점진적으로 개선해가야 할 필요가 있다. 한꺼번에 변화를 주기에는 인력도 부족하고 병원도 부담”이라고 말했다.
 
신종 감염병 발생을 대비해 적정 간호 인려 기준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조화숙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간호부원장은 “간호협회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와 관련 경영난을 응답 간호사의 72.8%가 불이익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환자 분류체계, 기관 유형별 환자 분담체계, 감염병 발생 시 적정 간호 인력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 간호부원장은 “상시 숙련된 간호 인력을 보유하고 지속적인 교육·훈련 체계가 필요하다”며 “‘코로나 전사나 영웅’이라는 공치사가 아닌 간호사에 대한 안전대책과 적정한 보상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보건복지부도 중환자 치료를 위한 숙련된 간호 인력 확보 필요성에 공감하며 향후 간호협회와 연구 용역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김현숙 의료자원정책과장은 “(간호 인력 문제는) 복지부의 오랜 숙제로 문제를 단편적으로 보고 있지 않다”며 “인력 정책 뿐만 아니라 건강보험 정책, 고용 정책까지 아우러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과장은 “시급한 것이 중환자 치료 간호사가 부족한 문제”라며 “간호협회와 중환자 간호사들이 어떻게 훈련해야 하는지, 중증도별 연구 용역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