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유한양행, 영국 임페리얼 콜리지와 신약 개발 추진

전략적 MOU 체결해 ICiC 가입 통한 파이프라인 강화

기사입력시간 20-10-16 17:43
최종업데이트 20-10-16 17:44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유한양행은 113년 역사를 가진 영국의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mperial College London)과 전략적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ICiC(Imperial Confidence in Concept)' 프로그램에 참여한다고 16일 밝혔다.

ICiC 프로그램은 기초연구 단계에서 산업화 연구단계를 연계하는 중개연구(Translational research)의 프로세스 가속화를 위해 영국 정부·기관과 사업체가 보조금을 매칭, 새로운 치료법, 의료기기 및 진단분야의 개발을 지원 및 촉진하는 프로그램이다.

유한양행은 해당 프로그램에 참여해 임페리얼 칼리지에 연구비를 지원하고 관심 분야에 대한 초기 신약개발 과제들의 공동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임페리얼 칼리지는 세계적으로 의학 및 바이오 분야 연구를 선도하는 영국 대학으로 연구를 통해 사회적 이익을 실현하는 중개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주요 연구분야로는 암, 면역·감염, 섬유증, 뇌·인지연구 부분의 기초연구 및 치료제 개발이 있다. 특히 임페리얼 칼리지는 유망 벤처·제약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기초의학연구분야의 산업화를 촉진, 지원하는 중개연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유한양행이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확대 전략의 일환으로, 호주 WEHI연구소에 이어 두 번째 비영리 해외 연구기관인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와의 공동연구를 추진한다"면서 "혁신적인 기초과학 연구 성과에 유한양행의 신약개발 노하우가 더해져 혁신신약(First-in-class) 개발과 파이프라인 강화 뿐만 아니라 유한양행의 유럽시장 진출의 발판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