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정영호 병협 회장 “의사수 늘려 전공의 근무 주당 80시간→40시간으로 대폭 줄여야”

"전공의협의회의 병협 비판 이해되지만 문제 해결 필요...왜곡된 수련교육 제도 뜯어고쳐야"

기사입력시간 20-07-29 06:48
최종업데이트 20-07-29 06:48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이번 기회에 주 80시간으로 제한돼 있는 전공의법을 화끈하게 40시간으로 줄이고 전공의 교육과 수련에 대한 대대적인 제도 개편이 필요하다." (대한병원협회 정영호 회장)
 
28일 전공의들이 의대 정원 확대에 찬성하는 대한병원협회를 강하게 질타하며 단체행동에 참여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병협 정영호 회장은 국내 교육수련제도를 대대적으로 새로 구축할 필요가 있다며 전공의들의 견해에 공감을 표했다.
 
특히 그는 전공의들이 그동안 병원의 값싼 노동력으로 전락한 상황에 대해 탄식했다. 교육수련제도 개선과 더불어 병원계의 인식 변화, 의사 수 증원을 통해 포괄적인 문제 해결이 필요하다는 게 정 회장의 주장이다.
 
정 회장은 "전공의 회장의 목소리는 전해 들었다. 전공의들은 각 병원에 소속돼 아직도 많은 시간을 병원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라며 "아직도 전공의들을 병원의 값싼 노동력 정도로 생각하는 견해가 남아있는 듯하다"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장기적으로 전공의들의 노동시간을 줄이고 제대로 된 교육과 수련이 이뤄질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 이를 위해 주 80시간으로 제한돼 있는 전공의법을 획기적으로 40시간으로 줄이는 것도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현재의 교육수련제도가 국내 의료전달체계를 망가트리는 주범이라고 꼽았다. 절대 의료인력 수 부족, 의료인 배치 문제 등과 더불어 전공의들의 수련문제가 심각하게 왜곡돼 있어 의료인력에 대한 문제가 더욱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의료시스템을 붕괴시키는 문제 3가지는 의사 절대 수 부족, 의사의 질 즉 교육과 수련, 의사 배치의 문제"라며 "각 문제는 서로 영향을 주고 받는데, 이 중 의사 수 부족과 교육수련제도 왜곡이 가장 큰 문제로 봉착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 회장은 "당장 정부가 의사 수를 늘리겠다고 하는데 절대 수만 늘린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들을 제대로 수련할 수 있도록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우선시 돼야 한다. 현재 전공의 교육수련제도는 근본적으로 다시 설정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구체적인 해결방법은 병원계의 인식개선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게 정 회장의 견해다.
 
그는 "아직도 전공의들을 마음대로 부려도 되는 병원의 값싼 노동력 정도로 여기는 낡은 생각을 바로 잡는 것 부터가 시작"이라며 "전공의들이 정말 제대로 수련받고 존중받을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기 위해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대전협의 병협 비판에 대해 “전공의들은 당연히 그런 소리를 낼 수 있다. 아무리 원활히 소통을 하더라도 각자 직역과 입장에서 양보하기 힘든 부분이 있다”며 “비판 자체는 나쁘지 않다. 다만 서로를 갉아 먹는 제로섬 게임이 되기보단 문제 해결에 초점이 맞춰졌으면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