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대웅제약 3분기 매출 2489억·영업이익 70억 기록

"크레젯 등 고성장으로 전문의약품 분기매출 역대최고 경신"

기사입력시간 20-11-04 19:45
최종업데이트 20-11-04 19:45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대웅제약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2020년 3분기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2.7% 성장한 2489억원이라고 잠정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151% 증가한 70억원을 기록했으며, 당기순이익은 262.3% 증가한 11억 7600만원을 기록했다.

항궤양제 알비스 재고 자산 폐기와 미국 ITC 소송 등 비경상적 비용에도 불구하고 전문의약품(ETC) 부문의 괄목할만한 성장으로 양호한 실적을 지켜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알비스 잠정 판매중단에도 불구하고 전문약 부문이 역대 최고 분기매출을 경신했고, 보툴리눔톡신 ‘나보타’가 국내 매출에서 지속성장했을 뿐만 아니라, 새로 진출한 국가들에서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일반의약품(OTC) 부문 역시 견고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ETC 부문은 전년 동기 1749억원에서 8% 성장한 1889억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크레젯이 전년 동기대비 66.4% 성장했고 기존 주력 제품인 우루사·올메텍·가스모틴·루피어데포 등도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 포시가·릭시아나·넥시움 등 주요 도입품목의 판매량도 증가했다.

나보타 매출의 경우 전년 동기 82억원에서 37.2% 성장한 113억원을 달성했다. 국내와 동남아 매출이 성장했고 캐나다·브라질 등 신규 발매 국가들에서도 매출이 발생해 큰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OTC 부문 역시 전년 동기 3.6% 성장한 291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주력제품인 고함량 비타민B 복합제 임팩타민이 지난분기에 이어 100억원대 매출을 유지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전문약(ETC) 부문의 괄목할 만한 성장과 나보타의 글로벌 진출 확대 등으로 이번 분기에 견고한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면서 "특히 중남미에서 체결한 약 1억 2300만 달러 규모의 펙수프라잔 수출 계약을 필두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인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에 대해 국내임상과 함께 인도·필리핀에서 글로벌 임상을 승인 받아 진행 중이다. 특히 미국·유럽 등 선진국 시장 진출을 위해 백인(코카시안) 데이터 확보가 가능한 호주에서 1상을 승인받았으며, 미국 2상 진입을 위해 터프츠메디컬센터와 공동 임상 연구협약을 맺었다. 

이외에도 당뇨병 치료제 신약인 이나보글리플로진이 국내 2상에 성공해 단독요법·메트포르민 병용요법·3제 병용요법을 대상으로 3상을 개시했으며, 폐섬유증 혁신신약 1상을 비롯해 통증·자가면역·항암 등 다양한 적응증을 타깃으로 하는 다양한 신약 파이프라인 연구개발도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