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레고켐바이오, 기술이전 수익 증가에 따라 사상 첫 분기기준 흑자 달성

주력사업인 항체-약물 결합체(ADC)분야와 합성신약분야 모두 마일스톤 수익 발생

기사입력시간 19-05-15 13:32
최종업데이트 19-05-15 13:32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는 기술이전 마일스톤 수익에 힘입어 2006년 5월 창업이래 분기기준 첫 흑자전환을 했다고 15일 밝혔다.

2019년 1분기 별도기준으로는 매출액 93억원, 영업이익 3.6억원, 당기순이익 7.2억원의 실적을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7.1%, 120.1%, 140.3% 증가한 수치이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흑자로 전환했다.

연결기준 매출액 98억원, 영업이익 -3억원, 당기순이익 0.9억원의 실적을 발표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8.5%, 87.0%, 103.8% 증가했다.

1분기 순이익 실현은 중국 푸싱제약(Fosun Pharma)에 기술이전한 Her2-ADC, 브릿지바이오에 기술이전한 항섬유화제(BBT-877)의 임상 1상 진입 따른 마일스톤 및 지난 3월 다케다에 기술이전한 ADC 원천기술의 일부 선수금 등에 기인한다.

레고켐바이오 박세진 수석부사장은 "이번 흑자달성은 선수금뿐 아니라 계약 이후 파트너사 주도로 진행한 임상 단계 성공적 진입에 따른 마일스톤 수익에 의한 것이란 점 더욱 의미 깊다"며 "추가적인 기술이전 달성을 통해 연간 기준으로도 사장 첫 흑자를 내는 것이 목표다"고 포부를 밝혔다.

레고켐바이오 글로벌 사업개발 채제욱 총괄전무는 "올해 1분기에만 글로벌제약사 등 2곳과 기술이전을 전제로한 물질평가계약을 체결하는 등 ADC플랫폼 파이프라인이 확대되고 있다"며 "5월 8~9일 참가한 차이나바이오(China BIO)에서도 여러 해외제약사들로부터 ADC에 대한 매우 높은 관심을 받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