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환자가 직접 참여하는 ‘환자경험평가’, 확대 실시...환자 25만여명 전화조사

상급종합병원·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154개소 대상

기사입력시간 19-05-15 10:47
최종업데이트 19-05-15 10:47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환자가 입원기간 경험한 의료서비스 수준을 평가하는 ‘환자경험평가’를 확대 실시한다.

심평원은 오는 5월 20일부터 약 6개월간 상급종합병원·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퇴원환자 약 25만 명을 대상으로, 입원기간 환자가 경험한 의료서비스 수준을 확인하는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2017년에 이어 두 번째로 실시되는 이번 평가는 의료소비자가 경험한 의료서비스 수준을 확인해 의료의 질을 향상하고 환자중심 의료문화 확산을 위해 시행되고 있다.

올해 평가는 상급종합병원·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총 154개)으로 대상이 확대됐고 1일 이상 입원경험이 있는 만 19세 이상 성인 약 25만명을 대상으로 한다.

평가 내용은 환자가 입원기간 중 겪은 경험으로 ▲의료진이 환자의 이야기를 주의 깊게 들어줬는지 ▲퇴원 후 치료계획·입원 중 회진시간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았는지 ▲치료 결정과정에 참여기회가 있었는지 등이다.

전화 설문조사는 전문조사업체(㈜한국리서치)가 심사평가원의 위탁을 받아 수행한다. 평가 대상자의 전화번호는 환자가 입원했던 병원을 통해 수집되며 수집된 자료는 통계법 제33조(비밀의 보호)에 따라 비밀이 엄격히 보호된다.

심사평가원 김남희 평가운영실장은 “환자경험평가는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가 가장 중요하다. 많은 국민의 목소리를 의료 현장에 반영할 수 있도록 다소 번거롭더라도 전화조사에 적극 참여를 당부드린다”라며 “의료소비자와 의료진이 함께 환자중심 의료문화를 만들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