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식약처 공직의사로 일하는 삶이란?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세미나 – 딴짓하는 의사➂ 식약처 안정평가원 바이오생약심사부 김대철 부장

의사의 공직 영역과 진출 방법

기사입력시간 18-03-24 09:10
최종업데이트 18-03-25 22:05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 딴짓하는 의사들'

메디게이트뉴스와 국내 최대 의사 전문 포털 메디게이트는 18일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의사와 예비 의사를 위한 특별 세미나를 개최했다. 제34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 기간 중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지구醫', '딴짓하는 의사들', '유전체와 정밀의료의 미래' 등 3가지 세션으로 구성됐다.

딴짓하는 의사들 세션에서는 서울의료 시민공감서비디자인센터 김현정 센터장이 좌장을 맡았고,  ▲의사, 사업가로의 변신(메디블록 이은솔 대표) ▲제약 의사의 경험, 미래 전망(삼성바이오에피 임상디렉터 정헌 전문의) ▲의사의 공직 영역과 진출 방법(식약처 안정평가원 바이오생약심사부 김대철 부장)이 주제로 발표됐다.

① 의사, 사업가로의 변신 - 메디블록 이은솔 대표
② 제약 의사의 경험, 미래 전망 -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상디렉터 정헌 전문의
③ 의사의 공직 영역과 진출 방법 - 식약처 안정평가원 바이오생약심사부 김대철 부장
사진 :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바이오생약심사부 김대철 부장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공직으로 진출할 계획이 있는 의사들도 어느 정도 임상경험을 축적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더불어 전문의 자격증까지 있다면 훨씬 도움이 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바이오생약심사부 김대철 부장(국장급)은 '딴짓하는 의사' 3번 강연자로 나섰다. 김 부장은 식약처 등 공직으로 진출하고자 한다면, 임상을 경험해보라고 조언했다.
 
김대철 부장은 부산 동아대 의대를 졸업하고, 동아대병원 병리과장으로 근무하다 식약처로 오게 됐다. 김 부장이 있는 바이오생약심사부는 바이오와 관련된 약을 허가하는 심사부서로, 백신이나 혈액제제, 유전자재조합의약품, 세포치료제, 유전자치료제 등을 담당한다.
 
김 부장은 "합성의약품을 심사하는 의약품심사부와는 달리 바이오생약심사부는 바이오의약품 외 화장품, 마스크 등 의약외품까지 심사하는 부서"라며 "부장인 내가 하는 일은 인플루엔자 백신이나 혈액성분제제 등을 약으로 쓸 수 있도록 허가하는 것이다. 유전자재조합의 경우 임상의사가 쓰는 면역항암제, 세포치료제 등을 심사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바이오생약심사부는 허가초과사용의약품과 관련된 쟁점을 검토하고, 특허목록 등재 지원, 임상시험계획 심사에서부터 재평가까지 담당한다. 의약외품의 경우 안전성과 유효성을 심사하고, 허가하는 등의 업무를 실시한다.
 
김 부장은 "식약처에서 의약품 심사 등과 같은 일을 하고자 하는 의사가 있다면 임상경험이 도움이 된다고 말해주고 싶다"면서 "전문의 자격증이 있다면 더욱 도움이 되는데, 전공의 때 임상시험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향후 경력에 긍정적으로 작용 한다"고 밝혔다.
 
그는 "실제로 1,2,3상 임상시험을 경험하고, 프로토콜을 작성한 경험이 있다면 심사할 때 도움이 된다"며 "특히 항암제 관련 지식이 있거나 전공을 했다면 좀 더 유리하다. 만약 진단검사의학과나 병리과 관련 전공자라면 의료기기 심사부서에서도 지원하기 좋은 조건"이라고 덧붙였다.
 
김대철 부장은 식약처 채용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김 부장은 "식약처 홈페이지에 우수인재시스템 채용란이 있다. 의사나 한의사, 수의사 등 관련 전문직에 대한 공고가 나와 있다"며 "당시 내가 식약처에 들어올 때는 의사가 2명이었다. 내가 3번째 의사였지만 지금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게다가 김 부장은 조만간 식약처에서 특별한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설명하며, 관심이 있다면 고려해보라고 제언했다. 그는 "곧 임상심사위원에 대한 채용 공고가 나갈 예정이다. 심사관이라고 보면 되며, 임상시험 계획서를 리뷰하거나 의약품 허가를 위해 들어온 신청서를 살피는 일을 하게 된다"면서 "최대 1억 2000만원 정도의 연봉을 지급하며, 일주일에 3번만 근무할 수 있고, 재택근무도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체로 내과를 많이 뽑긴 하지만, 전공과는 무방하다. 종양학 등을 전공한 의사들은 바이오 쪽에서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김 부장은 꼭 식약처가 아닌 다른 공직 자리에 도전하고 싶다면 인사혁신처가 실시하는 국민추천제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김대철 부장 또한 인사혁신처 국민추천제를 통해 탄생한 첫 번째 공무원이다.
 
김 부장은 "국민추천제란 주요 공직후보자를 국민이 직접 추천하는 것으로, 인재데이터베이스에 이력을 등록하면 된다"면서 "누가 나를 추천해 인재데이터베이스에 등록해도 되지만, 내가 직접 나를 인재데이터베이스에 올려도 된다. 그러면 여러 가지 공직채용이 있을 때 해당 데이터를 헤드헌터들이 보고 추천하거나 발탁한다"고 말했다.
 
현재 인사혁신처 인재데이터베이스에 의학·약학 전문가는 약 7%가량이 등록된 것으로 알려졌다.
 
끝으로 김 부장은 "병원에서 일할 때는 개개인의 환자에게 집중했는데, 식약처에 오니 하나의 정책이 많은 국민들에게 영향을 가는 것을 알게 됐다. 실제로 식약처에서 결정한 것들이 국민들에게 큰 영향을 미친다"고 했다. 김 부장은 "의사가 가진 역량이 복지나 건강 측면에서 국민들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의사가 전문가 입장을 낼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큰 목소리를 내야한다. 지금도 공직에서 볼 때, 의사들에게 자문이나 입장을 구할 때 목소리를 크게 내지 않는 점이 아쉽다"며 "도리어 민감한 경우에도 목소리를 작게 내거나 내지 않는 경우도 있는데 의사들이 나서야 정책이관 시 방향조정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