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의협은 중환자 진료체계 문제라는데, 복지부 "의협 공식 요청 없었다...학회와 논의 예정"

의협 포함 6개 협의체 논의 중...의협과 별도로 중환자의학회 등 6개 의학단체와도 논의 진행

기사입력시간 20-04-17 14:27
최종업데이트 20-04-17 14:37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환자 관리체계의 필요성을 주장했지만, 정작 보건복지부는 의협으로부터 공식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대신 복지부는 대한중환자의학회 등 6개 의학단체와 중환자 진료체계를 상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손영래 홍보관리반장(복지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중환자 진료체계와 관련해 의협의 공식적인 요청은 없었다. 다만 의협을 포함해 의료계 6개 단체와 함께 협의체를 꾸려서 논의하고 있고, 중환자 진료에 대한 부분도 함께 논의하고 다룰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일대일 협의체까지 구성할 필요성은 검토해 봐야겠지만, 의협과 별도로 6개 의학단체와 함께 범의료계 주요 단체들과 함께 이 문제를 계속 논의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중환자 체계는 계속 구축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특히 전문단체인 대한중환자의학회와 복지부가 계속 만나면서 같이 상의하고 이 문제를 개선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복지부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모든 보건의료 정책을 다 수행하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어 우선순위를 두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복지부 공공의료정책관)은 “현재 복지부 인력 약40%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활동을 하고 있고 재택근무 등도 있다. 실제적으로  모든 정책을 정상적으로 추진하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했다.   

윤 반장은 “코로나19 환자들을 치료하는 시스템과 체계도 필요하지만, 일반 환자들이 안전하게 의료 이용을 할 수 있을지도 상당히 중요하다. 이는 코로나19와 별개 정책인 것 같지만, 의료기관이 코로나19를 안전하게 진료를 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한 부분”라고 말했다.  

윤 반장은 “의료기관에 대한 정책과 지원방안, 응급실에 대한 정책과 지원방안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추진되고 있다"라며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회의 운영 등은 상황이 안정화되면 검토해볼 수 있다고 본다. 상급종합병원 지정 기준 등도 인력이 부족해서 아마 시간이 지연되지만 꾸준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