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건보공단-의협, '만성질환의 적정 의료이용' TV 광고 공동 제작

"만성질환은 동네의원에서 지속 관리·상담이 무엇보다 중요"

기사입력시간 19-12-02 19:42
최종업데이트 19-12-02 19:42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TV 광고용 적정 의료이용 '롱 테이블'편 주요 장면(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1일부터 TV, 라디오, 온라인 매체 등을 통해 만성질환의 동네의원 이용 생활화를 위한 '적정 의료이용' 공동캠페인을 펼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건보공단과 의협이 공동으로 준비한 TV 광고, 적정 의료이용 '롱 테이블(Long Table)'편은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만성질환의 경우 대형병원보다 가까운 동네의원에서 진료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구체적으로 만성질환자가 대형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경우 경제적, 시간적 손해뿐 아니라 만성질환 관리에도 좋지 않고 올바른 질병 관리를 위해서는 동네의원에서 생활습관상담, 지속적인 관리, 의사와 환자간 상호 신뢰를 쌓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내용이다.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의협과 함께하는 적정의료이용 공동 캠페인으로 동네의원을 통한 만성질환 관리의 국민 인식이 개선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