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블록체인 기술로 안전한 환자중심 의료 선도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세미나 – 딴짓하는 의사➀ ‘메디블록’ 이은솔 대표

임상경험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도전

기사입력시간 18-03-24 09:04
최종업데이트 18-03-25 22:05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 딴짓하는 의사들'

메디게이트뉴스와 국내 최대 의사 전문 포털 메디게이트는 18일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의사와 예비 의사를 위한 특별 세미나를 개최했다. 제34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 기간 중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지구醫', '딴짓하는 의사들', '유전체와 정밀의료의 미래' 등 3가지 세션으로 구성됐다.

딴짓하는 의사들 세션에서는 서울의료 시민공감서비디자인센터 김현정 센터장이 좌장을 맡았고,  ▲의사, 사업가로의 변신(메디블록 이은솔 대표) ▲제약 의사의 경험, 미래 전망(삼성바이오에피 임상디렉터 정헌 전문의) ▲의사의 공직 영역과 진출 방법(식약처 안정평가원 바이오생약심사부 김대철 부장)이 주제로 발표됐다.

① 의사, 사업가로의 변신 - 메디블록 이은솔 대표
② 제약 의사의 경험, 미래 전망 -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상디렉터 정헌 전문의
③ 의사의 공직 영역과 진출 방법 - 식약처 안정평가원 바이오생약심사부 김대철 부장
 
 ⓒ메디게이트뉴스  사진 : 메디블록 이은솔 대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이끄는 의사의 강점이요?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환자와 의사에게 필요한 시나리오를 짜고, 이것을 정보기술(IT)에 접목하는 역량이죠."
 
'딴짓하는 의사' 이은솔 대표는 임상현장이 아닌 곳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있는 의사 중 한 명으로 참석했다. 이 대표는 스타트업에 관심을 가진 의사와 의대생에게 자신이 직접 경험하고 있는 바깥세상(?)에 대해 소개했다.
 
이은솔 대표는 한양대의대를 졸업하고, 서울아산병원에서 전공의 수련을 받은 영상의학과 전문의다. 물론 사업가가 되려고 의대를 진학한 것은 아니지만, 이 대표는 과학고를 졸업한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즐겨하던 학생이었다.
 
이 대표는 "대학 때 잠시 게임회사로 유명한 '넥슨(NEXON)'에서 근무하기도 했다"면서 "이후 아산병원에서 수련 받으며, 환자를 보고 논문을 쓰다 보니 '나는 이런(?)체질이 아니구나'하고 생각했다. 더불어 뭔가 만드는 것을 좋아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진로가 창업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레지던트 당시 이 대표는 초음파 영상을 보고 림프절이 양성인지 악성인지를 딥러닝으로 구분하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제1회 의료 빅데이터 분석 콘테스트'에 참가해 서울창조경제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데이터를 모으는 것에서부터 정제 문제 등을 보면서 데이터를 관리하는 플랫폼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됐고, 환자를 통해 데이터를 받는 방식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여기서부터 이 대표의 창업계획은 시작됐고, 동창인 치과의사 고유균 대표와 창업을 결정했다. 이 대표가 만든 '메디블록'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환자를 중심으로 한 의료정보시스템을 구축하는 회사다.
 
블록체인은 거래정보를 기록한 원장을 중앙 서버가 아닌 P2P 네트워크에 분산해 공동으로 기록하고 관리하는 기술이다. 장부(혹은 데이터베이스)를 한 곳에서 관리하는 게 아니라, 여러 주체가 동일한 데이터를 공유함으로써 투명성과 신뢰성, 보안성 등을 보장한다.
 
이 대표는 "블록체인은 디지털데이터를 신뢰할 수 있게 만들어 주는 기술이다. 지금은 개인이 돈을 보낼 때 은행을 거친다. 만약 현실에서 건물을 살 때는 등기부등본 등의 작업을 해야 한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누군가 부정을 저지르거나, 토지거래내역을 조작하는 등의 불합리한 일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면서 "지금 은행 등은 중앙화 모델이지만, 블록체인은 탈중앙화 모델로, 이를 개인이 거래하고 공유한다. 이때 알고리즘이 생긴다"고 말했다.
 
따라서 메디블록은 개인이 본인의 의료 데이터를 보유하고 관리하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블록체인 기술을 의료에 접목해 개인화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대표는 "사람들은 하나의 병원만 다니지 않고 여러 병원을 다니게 되는데, 의료기관끼리 데이터 공유가 힘들다"면서 "데이터를 취합할 때, 같은 환자의 데이터가 맞는지, 이것을 공유해도 되는지부터 따져야한다. 지금은 병원이 환자의 데이터를 대리해서 관리해주는 측면으로 볼 수 있는데, 병원끼리 이를 공유하려다 보니 문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가정용 의료기기에서도 수없이 많은 데이터가 나오는데, 이는 이대로 데이터로 남고, 병원은 병원대로 생기고 있어 반쪽짜리 데이터에 불과하다"면서 "이를 블록체인 기술에 접목하면, 개인이 가지고 있는 데이터와 병원에서 직접 준 데이터는 조작할 수 없이 그대로 남는다. 따라서 안전하고 이상적인 개인건강기록(PHR)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 메디블록은 이러한 정보를 하나로 모아서 관리하고, 제3자에게 전달할 수 있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만들고 있는 중"이라며 "기존에는 의사가 해당 환자를 진료할 때, 자신이 이전에 기록했던 환자의 데이터만 가지고 진료했지만, 이제는 여러 병원의 정보와 환자가 쓰는 웨어러블 디바이스 데이터 등 모든 것을 가지고 진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한 그는 블록체인 기술은 클라우드 시스템이 아닌, 개인이 자신의 폰이나 랩탑에 의료데이터를 저장해 사용하는 것으로, 이것은 의료법이나 개인정보보호법상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가장 중요한 것은 메디블록이 이 개발을 언제 마치냐 하는 것인데, 올해 말까지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며, 이 플랫폼을 바탕으로 환자에게 도움이 될 서비스를 개발해 수익을 얻을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많은 참석자들은 이 대표에게 의료 관련 IT 스타트업을 하기 위해서 준비해야 할 것들에 대해 질문했다.
 
이 대표는 "지금 당장 코딩을 배워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질문할 수 있겠지만, 지금 와서 코딩을 배우기보다는 이 분야에 관심이 있는 우수한 엔지니어와 소통하면서 서로가 커뮤니케이션해 나가는 것이 현실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 의료정보학개론이나 유전체 데이터 등을 배울 수 있는 ‘정보의학인증의’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