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마스크 선택요령...일상 생활에서 수술용 마스크·KF80 마스크로도 충분"

서울대병원 최평균 교수, "마스크를 오래 쓰는 것보다 손 씻기가 더 중요"

기사입력시간 20-02-12 11:21
최종업데이트 20-02-12 11:21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서울대학교병원 감염내과 최평균 교수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 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고가 마스크와 일반 마스크 차이가 크지 않다는 진단이 나왔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최평균 교수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상생활에서는 KF80이나 일반 수술용 마스크로도 충분하다. 실험 조건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수술용 마스크는 비말을 95% 이상 걸러낼 수 있다고 검증됐다"고 밝혔다.

최평균 교수는 "일상에서는 보통 많이 쓰는 일회용 수술용·덴탈 마스크 혹은 KF80 정도도 충분하다. 물론 등급이 올라갈수록 필터 능력이 좋아지지만 공기 흐름을 그만큼 더 차단한다"며 "호흡곤란과 폐 기능이 떨어진 환자와 노인들이 오래 착용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실험 조건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수술용 마스크는 비말을 95% 이상 걸러낼 수 있다고 검증됐다"며 "N95 마스크는 숨이 차 20분 이상 쓸 수 없다. 이것을 쓰고 20분 이상 일상생활을 한다는 것은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것이다. 그러면 수술용 마스크랑 효과는 같다고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그는 한 개의 마스크를 오래 사용하기보다는 일상생활에서의 손 씻기가 중요하다고 했다. 최 교수는 "일반 마스크를 다회 사용했을 때 필터 능력 감소는 제조사마다 다를 수 있다. 병원에서 많이 쓰는 수술용 마스크는 일회용이라 한 번 쓰고 버려야 한다"며 "마스크는 결국 호흡기를 보호하는 것이다. 따라서 마스크가 닿는 면이 오염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마랬다.

최 교수는 "마스크 착용할 때는 꼭 손을 씻고 가급적 마스크의 면보다 끈을 잡는 수칙을 지켜야 한다. 마스크를 오래 쓰는 것보다 손 씻기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미국 질병관리본부는 일상생활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고 공고했다. 미국처럼 사람들이 밀접하지 않은 곳에서는 보통의 생활에서 계속 쓰고 있을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최 교수는 "우리나라는 대중교통 이용률이 높고 사람들이 밀집한 곳이 상대적으로 높아 질병관리본부에서는 마스크 쓰기를 권장한다"며 "원래 마스크는 본인에게 나오는 호흡기 비말이 밖으로 나가는 것을 막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됐다. 최근에 제작된 마스크는 들어오는 비말까지 걸러주는 역할도 있기 때문에 마스크 착용은 호흡기감염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상대적으로 비말 노출 위험이 높은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장갑 착용이 손 씻기를 대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 교수는 "원칙은 감염될 위험이 높은 상황에서는 마스크를 쓰는 것이다. 야외에서는 비말이 더 잘 퍼져 위험이 낮다"며 "오히려 실내는 가까운 접촉이 많아 비말에 노출될 위험이 더 높기 때문에 마스크 착용이 상대적으로 더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최 교수는 "장갑을 끼는 것은 손 씻기를 대체할 수 없다. 이는 감염 전문가들에게도 중요한 명제"라며 "아무리 좋은 멸균 장갑도 손 씻기를 대신할 수는 없다. 장갑을 껴도 손에 묻은 균이 장갑 밖으로 넘어갈 수 있다. 멸균 장갑을 끼고 수술을 해도 오염된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