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JW중외제약 CWP291, 코로나19 이어 폐섬유화증 치료 특허

동물실험 결과 기존 사용 약물 대비 동등 이상의 항섬유화 효능 확인

기사입력시간 20-06-30 11:59
최종업데이트 20-06-30 11:59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JW중외제약은 Wnt 표적항암제 CWP291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에 이어 폐섬유화증 치료용 조성물로 특허 출원했다고 30일 밝혔다.

폐섬유화증은 폐 조직이 굳어서 심각한 호흡장애를 불러일으키는 호흡기 질환으로, 다양한 원인에 의해 폐조식이 손상되거나 발생하며 한 간질성 폐 염증으로부터 진행된다. 

원인 불명의 특발성 폐섬유화증이 가장 빈번한 형태로 진단 후 평균 생존기간이 2-3년 이내다. 5년 생존율이 20%에 불과할 정도로 효율적인 치료법이 없는 난치성 폐질환에 속한다.

CWP291은 암세포의 성장과 암 줄기세포에 관여하는 신호전달 물질인 Wnt/베타 카테닌(β-catenin) 기전을 억제하는 표적항암제로 다양한 암종을 대상으로 개발하고 있는 혁신신약(First-in-Class) 후보물질이다.

앞서 지난 11일 JW중외제약은 CWP291을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뿐만 아니라 약물동태(체내 약물농도 변화)와 안전역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코로나19 치료용도로 특허를 출원하고 본격 개발에 착수한 상태다.  

또한 최근 종료된 폐섬유화증을 적응증으로 한 동물 모델 효능평가에서 기존 사용 약물 대비 동등 이상의 항섬유화 효능이 확인돼 폐질환 치료 관련 특허를 등록한 것이다.

해당 연구결과에 따르면, CWP291은 기존 치료약물인 대조군과 비교해 염증성 사이토카인 단백질인 TNF-β, IL-17, TNF-α, IL-1β의 발현을 유의하게 낮췄다. 염증세포 침윤 등으로 인한 조직의 변형을 감소시키는 효능을 보였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Wnt신호전달체계는 폐섬유화증, 폐암, 폐동맥고혈압 등 중증 폐 질환의 발병에 있어서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CWP291의 약물 재창출 임상시험을 통해 코로나19 항바이러스와 동시에 폐질환 치료 효과를 검증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