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이국종 교수, 아주대의료원 평판도 상승에 큰 기여…유희석 원장은 이국종 교수에게 사과하고 사임하라"

아주의대 교수회 성명서 "직장내 괴롭힘이 문제의 본질, 대학·의료원은 예방 시스템 구축해야"

기사입력시간 20-01-16 08:33
최종업데이트 20-01-16 10:09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
[메디게이트뉴스 임솔 기자] 아주의대 교수회가 16일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은 이국종 교수를 포함한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사임하라”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교수회는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유희석 의료원장이 이국종 교수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포함한 언어 폭력을 가한 사실을 알게돼 경악을 금치 못한다. 이런 사건이 언론보도를 통해 녹취 내용으로 알려졌다는 것이 더욱 당혹스럽다”라고 했다.

교수회는 “언어폭력은 사건의 동기나 그 이면의 갈등과 상관없이 그 누구도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며 직장 내 괴롭힘의 전형적인 예다. 직장내 괴롭힘은 직장에서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적정 범위를 넘어 고통을 주는 행동으로 비윤리적일 뿐만 아니라 법으로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는 행위”라고 밝혔다. 

[관련기사=아주대의료원 교수회 "의료원장이 이국종 교수에 막말과 욕설, 직장내 괴롭힘으로 조사해야"] 

교수회는 “특히 직장내 괴롭힘 방지법은 애초에 병원내의 고질적 문제였던 물리적, 언어적 폭력, 태움 등이 계기가 돼서 만들어진 법이다”라며 “따라서 솔선해서 이런 괴롭힘의 발생을 막고 가해자를 처벌, 징계해야 하는 윤리적, 법적 의무가 있는 의료원의 최고경영자가 가해 당사자라는 사실에 대해 깊은 우려와 함께 자괴감을 느낀다. 또한 같은 교수로서 모든 교수가 이런 일을 당할 수 있다는 사실이 우리를 더욱 슬프게 한다”라고 했다.

교수회는 “아주대병원은 지난 25년간 경기 남부의 의료거점병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으며 작년에는 뉴스위크지가 선정한 세계 100대 병원에 선정됐다. 이달에는 국가고객만족도 업종 공동 4위에 올라섰다”라고 했다. 

교수회는 “아주대병원의 평판도가 이렇게 상승하는 데에는 전체 교직원의 노력과 함께 아덴만의 영웅인 석해균 선장과 귀순 병사 오청성을 치료했고 현재 외상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국종 교수가 크게 기여했다는 것은 아무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이러한 의료원의 평판을 송두리째 추락시킨 유희석 의료원장의 행동은 의료원의 입장에서도 묵과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교수회는 이번 사태에 대해 세 가지를 요구했다. 교수회는 “첫째 후배 교수에게 폭언을 해서 아주대병원의 명예를 실추시킨 유희석 의료원장은 이국종 교수와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즉시 의료원장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수회는 “둘째 ,이번 사태를 개인간의 갈등이나 의료원 운영상의 부처간 갈등으로 오도해 직장내 괴롭힘이라는 문제의 본질을 회피하려는 시도를 배격한다”고 했다.

교수회는 “셋째, 대학과 의료원은 교수를 대상으로 한 직장내 괴롭힘을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다른 의견을 묵살하고 반대 의견의 발표를 강압적으로 억압하는 의료원의 풍토를 타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