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김강립 식약처장, 셀트리온 방문해 코로나19 치료제 지원 논의

치료제 개발 현황 점검하고 애로사항 청취

기사입력시간 20-11-25 16:43
최종업데이트 20-11-25 21:00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식품의약품안전처 김강립 처장은 25일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제2공장을 방문,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임상시험 등 진행 상황을 살펴보고, 치료제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현장 직원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다.

식약처는 앞서 지난 9월 17일 코로나19 항체치료제(CT-P 59) 임상 2/3상 시험계획을 승인했다.

이날 김 처장은 코로나19 극복과 사회·경제 활동 정상화를 위해서는 백신과 치료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제약기업 관계자들에게 목표대로 개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계속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처장은 "범정부 차원에서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지원하는 가운데 식약처도 치료제와 백신이 우리 국민에게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식약처가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을 감안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의 안전성을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며 "국민들이 하루빨리 치료제·백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고(GO)·신속 프로그램'을 통해 임상시험계획을 승인하는 한편, 전문가로 전담팀을 구성해 허가·심사에 소요되는 기간도 대폭 단축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