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비감염 정상인도 이미 코로나 항체 만들 준비돼 있다"

서울대병원·서울대 연구팀, 코로나19 대항하는 면역작용 원리 규명

기사입력시간 21-02-01 14:24
최종업데이트 21-02-01 14:24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항체 관련 이미지. (출처=서울대병원)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면역작용 원리를 찾았다. 향후 백신과 항체 치료제의 방향설정 근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는 서울대병원(감염내과 오명돈 박완범)과 서울대(생화학교실 김상일 정준호, 전기정보공학부 노진성 권성훈) 공동 연구팀이 진행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 16명 중 13명에서 동일한 중화항체가 확인됐다. 중화항체란 바이러스와 결합해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항체다.

같은 바이러스에 대해서 다양한 중화항체가 생성될 수 있는데 대다수 코로나 환자가 공유하고 있는 중화항체를 발견한 것이다.

우리 몸에서 항체를 만들어내는 역할을 하는 것은 면역세포 중 하나인 림프구다. 림프구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침입하면 여러 과정을 통해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정교하고 특이적인 항체를 만들어 낸다. 다만 처음 접한 바이러스를 인식하고 대응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 백신을 맞았을 때 항체가 생기기까지 1개월의 시간이 필요한 이유다.

연구팀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정상인도 코로나 중화항체를 생성하는 면역세포를 이미 갖고 있다는 새로운 사실을 발견했다. 감염이 없는 정상인 연구대상 10명 중 6명에서 이 면역세포가 확인됐다.

즉, 대다수 정상인도 이미 코로나 중화항체를 만들 수 있는 준비가 돼있어 감염 초기부터 중화항체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정상인이 공유하고 있는 이 중화항체를 이용하는 접근법은 코로나19 감염에서 새로운 예방과 치료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박완범 교수는 "이번 발견으로 코로나19 감염에서 다른 바이러스보다 빠르게 중화항체가 생성되는 현상을 설명할 수 있다"며 "공유 중화항체의 존재와 특성은 향후 코로나19와 유사한 팬데믹이 발생했을 때 효과적인 백신과 항체치료제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중개의학 학술지 '사이언스 트랜스래셔널 메디신(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최근호에 출판됐으며 한국연구재단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원천기술 개발사업, 글로벌 R&D기반 구축사업, 리더연구자 지원사업 및 BK21 plus의 지원으로 수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