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애브비, 벤클렉스타 병용 요법 새로운 장기간 데이터 발표

재발성·불응성 만성림프구백혈병 환자의 무진행 생존율, 전체생존율 지속적인 개선

기사입력시간 19-12-09 16:32
최종업데이트 19-12-09 16:32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글로벌 바이오 제약 기업 애브비는 지난 8일 재발성·불응성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R/R CLL) 환자를 벤클렉스타(성분명 베네토클락스)와 리툭시맙 병용요법으로 고정기간 치료하는 것이 지속적인 임상적 잇점이 있음을 뒷받침하는 추가 장기간 데이터를 발표했다고 9일 밝혔다.

제3상 MURANO 연구 4년차 분석(벤클렉스타 치료중단 기간 중앙값  22개월, 추적조사기간 중앙값 48개월)을 통해 업데이트된 데이터에 따르면 항암화학요법 없이 벤클렉스타 병용 요법으로 2년간의 고정치료 기간을 완료한 재발성·불응성 만성림프구성백혈병 환자가 무진행 생존율(PFS)과 전체생존율(OS)을 유지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벤클렉스타 병용요법를 완료한 환자들은 표준 치료인 벤다무스틴과 리툭시맙의 병용 요법을 받은 환자들에 비해 더 높은 비율이 미세잔존질환(MRD)-음성과 완전 관해에 도달했다.

전체 결과는 제61회 미국 혈액 학회(American Society of Hematology, ASH) 연례 학회 및 박람회에서 발표됐다.

애브비 모하메드 자키(Mohammed Zaki, M.D., Ph.D.) 의학박사는 "이번 결과는 베네토클락스로 고정 기간동안 치료하는 것이 만성림프구성백혈병 환자에서 질병 진행 또는 사망의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애브비는 베네토클락스 병용요법의 완전한 유용성을 이해하고 혈액암 환자들의 치료 표준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 다른 임상 개발 프로그램을 발전시키기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주의 피터 맥캘럼 암센터 존 세이무어(John Seymour, MBBS, Ph.D.) 교수는 "MURANO 연구의 4년차 분석에서, 베네토클락스 병용 요법은 표준 치료에 비해 진행 또는 사망의 위험을 81% 감소시켰다"며 "이 연구에서 관찰된 지속된 유효성과 관리가능한 안전성은 재발성/불응성 만성림프구성백혈병 환자들에서 고정기간 치료의 임상적 이점을 더욱 뒷받침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