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최대집 회장 퇴원 후 투쟁 현장으로 복귀

단식중인 임원 및 입원중인 방상혁 부회장 위로 방문도

기사입력시간 19-07-16 18:22
최종업데이트 19-07-16 18:22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이촌동 비상천막본부로 복귀한 최대집 회장. 의협 제공.

대한의사협회는 16일 최대집 회장이 지난 9일 단식 투쟁 중 쓰러져 입원한 지 7일만에 퇴원해 투쟁 현장으로 복귀했다고 밝혔다. 

의협은 "최 회장은 퇴원 후 첫 활동으로 먼저 이촌동 비상천막본부를 방문해 릴레이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정성균 총무이사와 변형규 보험이사를 격려했다"고 말했다.

의협은 "최 회장은 이어 혜민병원에 입원해 있는 방상혁 상근부회장을 찾아 위로했다"며 "방 부회장은 단식 투쟁 중 어제 새벽 건강상태 악화로 입원한 뒤 현재 수액치료를 받으며 회복 중이다"고 덧붙였다.

의협은 "최 회장이 추가적인 검사와 휴식이 필요하다는 의료진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투쟁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서둘러 복귀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40대 집행부가 의료개혁을 위해 목숨을 걸겠다는 각오로 한마음 되어 단식 투쟁에 나서고 있다. 13만 회원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라면 그 어떤 일도 할 수 있다. 주저 없이 투쟁 대열에 동참해주고 계신 임원 동지들과 회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