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CJ헬스케어 첫 신약 등장 예고

위식도역류염 치료제 식약처 품목허가 신청

기사입력시간 17-09-04 09:43
최종업데이트 17-09-04 09:43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CJ헬스케어 첫 신약이 국내 허가 절차를 밟고 출시 준비에 나선다.

CJ헬스케어는 지난달 31일 식약처에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제 테고프라잔(코드명 CJ-12420) 품목허가를 신청했다고 4일 발표했다.

테고프라잔은 칼륨 경쟁적 위산분비억제제(P-CAB)로 빠른 약효 발현과 지속적인 위산 분비 억제, 식사 여부와 관계 없는 복용 편의성, 낮은 약물상호작용 및 약효변동성 등으로 현재 역류성 식도염 1차 치료제로 사용하고 있는 프로톤 펌프 억제제(PPI)를 대체할 약물로 주목받고 있다.

2015년 중국 소화기 전문 제약사인 뤄신과 1000억 원 규모의 기술수출계약을 체결했고, 국내에서는 허가 절차를 거쳐 약가 등재 후 2018년 12월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CJ헬스케어 측은 "현재 총 15개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합성신약에서 나아가 항체신약 등 바이오 신약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해 글로벌 혁신시약을 보유한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