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램시마, 유럽 시장점유율 52%…오리지널 시장점유율 역전

트룩시마 네덜란드 58%·영국 43% 점유율 달성…허쥬마 2분기 대규모 입찰 참여 목표

기사입력시간 18-03-28 14:17
최종업데이트 18-03-28 14:17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판매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맵)'와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가 지난해 4분기 유럽에서 높은 시장점유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램시마는 유럽에서 52% 의 점유율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나, 바이오시밀러로는 처음으로 오리지널 의약품이 차지한 시장 점유율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해 2분기 런칭한 트룩시마는 네덜란드에서 58%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하면서 출시 3분기 만에 오리지널 의약품의 시장 점유율을 뛰어넘는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 트룩시마는 영국에서도 43%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했으며 독일,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주요 5개국에서 시장점유율 16%를 기록하는 등 안정적으로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현재 유럽 내 12개 국가에서 트룩시마를 판매하고 있으며, 올해 안에 유럽 전역으로 판매 지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다년 간 램시마 판매 경험을 통해 축적한 마케팅 노하우와 글로벌 파트너사들의 유통 경험을 토대로 경쟁사와 차별화되는 국가별 맞춤형 영업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풍부한 제품별 임상 데이터, 의약품 공급 안정성 등 셀트리온 그룹의 사업적 강점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빠르게 시장에 안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유럽에서는 지난 3년간 앞서 출시된 램시마의 영향으로 셀트리온의 브랜드 가치가 매우 높아졌으며, 후속 바이오시밀러인 트룩시마 역시 의료진과 환자들이 믿고 신뢰할 수 있는 의약품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