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이용호 의원 "정세균 총리께 공공의대법 설득 전화 부탁한 사람 접니다"

"총리께 누가 되지 않을까 죄송...국정과제 해결을 위한 야당 의원 설득은 정당한 노력이자 소통"

기사입력시간 20-09-02 19:25
최종업데이트 20-09-02 19:25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용호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용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남원·임실·순창)은 2일 20대 국회 당시 김승희 미래통합당 전 의원이 지난 2월 정세균 총리로부터 공공의대 관련 전화를 받았다는 발언에 대해 “당시 정 총리께 전화를 부탁드린 사람은 바로 저”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의료파업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계신 총리께 누가 되지 않을까 죄송스럽다. 국민 여러분께서 오해가 없으시길 바란다”며 “당시 제가 정 총리께 공공의대법 통과를 반대하는 김 의원을 설득해달라고 부탁드렸다. 저도 수차례 김 의원을 만나 설득하고 부탁드렸던 사안”이라고 밝혔다. 

또 이 의원은 “공공의대는 정부여당이 2018년 4월 발표한 이후 2년 동안 추진해온 국정과제이고, 제 지역구의 가장 큰 현안”이라며, “공공의대법을 20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처리하기 위해서 전북 출신이고, 내용을 잘 아시는 정 총리께 간곡히 부탁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정 총리께서 공공의대 추진을 위해 야당 의원에게 전화를 거는 것은 국정과제 해결을 위한 정당한 노력이고 소통의 일환”이라며, “어떤 법안이든 야당 의원, 반대하는 의원을 설득하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이다. 불필요한 표현은 오히려 정쟁과 오해만 불러올 뿐이다”라고 했다.

이 의원은 “공공의대와 관련해 가짜뉴스가 난무하더니 총리의 정상적인 활동까지 왜곡하고 있다”며 “본질이 아닌 것으로 공공의대를 폄훼하고, 설립 취지를 훼손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