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김용익 "건보공단 직영병원 추가 설립해 적정수가 원가 계산"

병원, 요양병원, 요양원 등 의료기관 종별 보험자 병원 설립 필요 주장

기사입력시간 18-01-31 17:55
최종업데이트 18-01-31 17:56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이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문재인 케어) 시행에 따른 의료계 적정수가 보상을 위해 건보공단 직영 병원을 추가로 설립해 정확한 원가계산을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31일 건보공단 업무보고에서 김용익 이사장에게 문재인 케어의 성공을 위한 대책과 마련을 요구하며 적정수가 대안을 질의했다.

남 의원은 "적정급여는 건강정책심의위원회에서 적극적으로 논의할 수 있다"라며 "적정수가에 대한 합의는 아직 어떤 해결방안이 없어 대안이 필요하다"고 했다.

남 의원은 "권역별과 지역별로 병원과 요양병원, 요양원 등 보험자 병원을 복수로 설립해 의료기관 종별 원가분석을 위한 모델이 필요하다"면서 "이를 통해 적정수가 합의를 위해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이사장은 "우선 건보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이 원가 분석을 위한 기술적인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라며 "급여화를 위한 수가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정확한 원가계산을 위해 건보공단 직영병원이 추가로 필요하다"라며 "요양병원이나 요양원 등의 모델병원 설립을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