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GC녹십자 대상포진백신 CRV-101, 임상1상에서 항체형성

미국 현지 자회사 큐레보, 지난해 안전성 결과 이어 항체 형성 확인

기사입력시간 20-09-16 10:24
최종업데이트 20-09-16 10:24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GC녹십자는 미국 자회사 큐레보(CUREVO)가 미국 현지에서 개발 중인 차세대 대상포진 백신 CRV-101의 임상 1상에서 항체 형성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CRV-101은 순도가 높은 합성물질로만 구성된 면역증강제를 활용한 유전자재조합 방식의 차세대 대상포진백신이다. 

이번에 공개된 연구는 건강한 성인 89명을 대상으로 항원과 면역증강제의 용량을 달리해 56일 간격으로 두 번 백신을 접종한 이후 체내의 항체 형성을 측정한 결과다. 

접종 1개월 후 모든 시험 대상자에게서 항체가 형성됐으며, 이 항체가 1년간 유지됨이 관찰됐다.

또한 이번 임상에서 3등급 이상의 중증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았고, 주사 부위의 통증 등을 포함한 2등급 부작용은 전체 시험군의 6.5% 이하에서 발생했다.

회사 측은 "이번 연구결과를 오는 30일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세계백신회의(World Vaccine Congress Washington)에서 발표할 예정이며, 이 백신의 세포면역원성까지 확인한 임상 1상 최종 결과를 내년 초에 공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조지 시몬 (George Simeon) 큐레보 대표는 "지난해 안전성에 이어 항체 형성을 확인한 결과에서도 기대 이상의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빠른 시일 내에 임상 2상에 진입할 수 있도록 연구의 속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