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복지부·식약처 등 12개 부처, 600억 규모 비대면 산업 육성 추진

복지부, 진단키트·원격 의료장비 등 비대면 의료 육성…식약처, AI 기술로 체외진단의료기기 개발 등 중점

기사입력시간 21-04-07 13:10
최종업데이트 21-04-08 08:14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세부분야 및 분야별 협업부처. 사진=식약처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정부가 2021년 12개 부처 협업으로 비대면 분야 유망 스타트업 육성사업을 추진한다. 육성사업엔 보건의료 분야도 포함된다. 

관계 부처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중소벤처기업부, 보건복지부,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 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12개 부처로 이들 부처는 7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비대면 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신속하게 발굴·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원래 올해 예산은 300억원이었으나, 비대면 분야 기업의 우수한 고용창출 효과 등에 따라 추경으로 예산 300억원이 추가 편성돼 총 400개사를 지원할 수 있는 600억원 규모로 추진된다. 

또한 각 부처는 가지고 있는 비대면 분야별 전문성을 연계해 지원 효과를 극대화하고 협업은 각 부처가 소관분야 창업기업을 선별하고 중기부와 함께 정책을 연계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복지부는 진단키트, 원격장비, 감염병 치료제 등 비대면 의료 관련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한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사업화 단계별 임상·인허가 컨설팅, 분야별 임상 의사와의 네트워킹 등 전문 프로그램을 중점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T), 생명공학기술(BT) 등 관련 첨단기술을 활용한 의료기기와 체외진단의료기기 개발 창업기업을 중점 선발한다. 특히 제품화 실무교육, 제품·서비스 인증획득 컨설팅 등의 지원 프로그램이 집중적으로 운영된다.

교육부는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공공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주요 비대면 기술을 활용한 온라인 교육 콘텐츠·플랫폼 관련 창업기업을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교육부는 국내·외 교육현장에 사전 적용해 볼 수 있는 테스트베드를 제공하고 컨설팅도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창업기업은 중기부의 창업 사업화 자금(기업당 최대 1.5억원)과 함께 기술·인증·판로 등 분야별 소관부처의 특화 프로그램이 연계 지원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