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국민 10명 중 7명, “경증질환으로 대학병원 이용하면 비용부담 늘리는 것 바람직”

“질병 경중 관계없이 대형병원 선호 경향 여전히 존재...의료전달체계 개선 노력 병행돼야”

기사입력시간 19-10-07 12:00
최종업데이트 19-10-07 12:00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은 경증질환으로 대학병원을 이용했을 때 비용 부담을 늘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응답했다. 다만, 여전히 질병의 경중에 관계없이 대형병원 선호 경향도 남아 있어 의료전달체계 개선 노력이 함께 추진돼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7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307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10명 중 7명이 감기와 같은 경증질환으로 대학병원을 이용하면 비용을 더 부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대학병원을 이용하는 사람이 비용을 더 부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70.8%로 ‘대학병원에 가든 동네의원에 가든 동일한 비용을 부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20.1%)보다 세 배 이상 많았다. ‘잘 모르겠다’고 판단을 유보한 응답은 9.0%이었다.

경증질환으로 대학병원을 이용하면 비용을 더 부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20대에서 50대로 올라갈수록, 거주 지역 규모가 클수록,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가구소득이 많을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경증질환으로 대학병원을 가든 동네의원을 가든 동일한 비용을 부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은 50대에서 20대로 내려갈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이는 가운데 20대(31.1%)에서 특히 높게 나타났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의료기관 이용 동기를 조사한 결과 의료기관 이용자 10명 중 6명은 의학적 권유 또는 중병에 걸리거나 사고를 당해 상급종합병원을 방문했다고 답했다. 국민 과반 이상은 의학적 필요성에 근거해 의료기관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의료기관 이용자 10명 중 3명은 의학적 소견은 없이, 상급종합병원에서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고 싶어 이용했거나 동네의원이나 중소병원을 믿을 수 없어서 상급종합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나 의료전달체계 개선의 필요성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조사결과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최근 1년 이내(2018년 8월부터 2019년 7월까지)에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기 위해 한 번 이라도 의료기관을 이용한 적이 있는지 물어본 결과, 10명 중 9명에 해당하는 92.1%가 이용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한 번도 이용한 경험이 ‘없다’는 응답은 7.9%에 불과했다.

의료이용경험이 있다는 응답자에게 최근 1년 이내 한번이라도 이용한 의료기관을 물어본 결과, 1위는 ‘동네의원’(85.3%)이었고 ‘치과의원·치과병원’이 56.3%, ‘병원·종합병원’은 48.0%, ‘한의원·한방병원’은 33.8%, ‘보건소·보건지소·보건진료소 등’은 19.6%를 차지했다. ‘상급종합병원’을 이용했다는 응답은 16.0%로 나타났다.

상급종합병원을 이용했다는 응답자에게 상급종합병원을 이용한 이유를 조사한 결과, ‘동네의원이나 중소병원 의사의 의학적 권유’가 34.2%로 1위를 차지했다. ‘입원이나 수술이 필요한 큰 병에 걸리거나 사고를 당해서’는 25.8%, ‘평소 아픈 곳이 있었는데 비용이 부담돼 못 받던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으려고’는 5.1%를 차지했다.

그러나 ‘의학적 소견은 없었으나 상급종합병원에서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고 싶어서’라는 응답은 16.8%, ‘동네의원이나 중소병원을 믿을 수가 없어서’는 11.0%, ‘의료비가 낮아져서 경증질환임에도 이왕에 상급종합병원에서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으려고’는 1.8%를 차지해 질병의 경중에 관계없이 대형병원을 선호하는 경향이 여전히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은 “보장성 강화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서는 의료전달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도 함께 추진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최근 1년 이내 의료이용량이 증가했는지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자  3070명 중 55.7%가 1년 전과 비슷하게 이용했다고 답해 국민 과반 이상은 본인의 의료이용량에 큰 변화가 없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지난 1년 대비 의료이용이 늘어났다는 응답자는 전체 조사대상자의 27.1%로 의료이용량이 늘어난 이유를 물어본 결과, ‘없었던 질병이 생겨서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으려고’라는 응답이 76.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외 ‘평소 아픈 곳이 있었으나 비용이 부담돼 못 받던 치료나 검사·검진 비용이 낮아져서’는 9.6%로 나타났고, ‘특별히 아프지는 않지만 건강관리에 더 신경 쓰려고’는 7.6%였다. ‘특별히 아픈 곳은 없으나 의료비가 낮아져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아보려고’는 4.8%였다.

건보공단은 이번 조사를 향후 건강보험제도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