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성인 중증 아토피 심각성 관련 정책 토론회 개최

경증으로 분류된 아토피, 경증과 중증 구분하고 산정특례 적용해야

기사입력시간 18-05-24 16:22
최종업데이트 18-05-24 16:22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의원·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오는 25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6간담회의실에서 ‘아토피 환자의 무너진 삶-성인중증아토피 피부염의 심각성’ 국회 토론회를 개최한다.
 
정 의원은 "흔히 아토피 하면 아동의 질병이라고 생각한다. 어릴 때 잠시 앓고 커가면서 사라지는 피부염 정도로 생각하지만, ‘성인 중증의 아토피’는 말기 암환자들보다 자살 생각을 더 많이 할 정도로 삶의 질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질병"이라고 말했다.
 
성인 아토피 환자는 영유아때 발병해 성인이 될 때까지 최소 2~30년간 아토피에 시달려 온 환자들로, 이들 중 중증 아토피 환자들은 커가면서 아토피가 점점 더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2017년 동안 19세 이하의 아토피 진료인원은 20.1% 감소한 반면, 20세 이상의 성인아토피 진료인원은 20.7%가 증가했다.
 
또한 아토피 관련 진료인원을 인구 10만명 당으로 분석하면, 19세 이하는 9.7% 감소했지만, 20세 이상의 성인아토피 진료인원은 1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박창욱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교수의 발제문에 따르면, 아토피 유무가 청소년 자살에 가장 유의미한 요인으로 작용하며 일본의 조사에서는 중증 아토피 환자의 자살 생각은 일반인에 비해 226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동영상을 통해 성인아토피 환자의 사례도 발표될 예정이다. 동영상 속 환자는 30대 남성으로 어릴 때부터 아토피를 앓아 왔으며, 커갈수록 아토피가 심해졌고 아토피 후유증으로 실명까지 했다. 이 환자는 취직은 커녕 사람만나는 것조차 힘겨워 하고 있으며, ‘평범하게 사는 것이 꿈’ 이라고 호소한다.
 
정 의원은 "이러한 성인 중증 환자는 대략 2~3만명 선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그 숫자는 점점 증가하고 있다"며 "그러나 국가 차원의 대책과 지원은 전무한 상태이며, 오히려 아토피를 경증환자로 분류해 대학병원에서의 전문적인 치료를 제도적으로 막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토론회는 ‘성인 중증 아토피 환자’의 심각성을 알리는데 그 일차적인 목적이 있다”며 “토론회에서는 현재 경증으로 분류된 아토피와 관련된 잘못된 정책을 짚고, 산정특례 등 국가의 지원과 대책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가 주관하고, 보건복지부 후원으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