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식약처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5건 검토

서울대병원 렘데시비르·서울아산병원 칼레트라 등 4건 임상시험 승인

기사입력시간 20-03-25 10:13
최종업데이트 20-03-25 10:13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 식품의약품안전처 양진영 차장 브리핑 생중계 KTV 캡쳐.

현재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관련한 임상시험이 총 4건 승인됐으며, 5건은 검토 중인 상황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지난 24일 마스크 공적판매 수급상황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임상시험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신청 중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 중인 길리어드 렘데시비르에 대한 임상 2건과 ▲서울대병원 연구자 임상 1건, ▲에이즈 치료제인 애브비 칼레트라정과 바이엘의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등 허가된 의약품을 사용하는 서울아산병원의 연구자 임상 1건 등이 승인됐다.

이들 의약품은 현재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가 코로나19 치료에 공식적으로 권고하고 있는 약제다.

이외에도 5건의 임상시험 신청이 들어와있으며, 이에 대해서는 식약처에서 검토가 진행 중이다. 

양 차장은 "코로나19 의약품 개발을 위해서 식약처 내 위기대응 지원본부에 제품화팀을 구성했다"며 "임상시험에 대한 문의를 적극 상담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치료기회의 확대를 위해서 적극적으로 상담 등을 시행하고, 새로운 치료제 개발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