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SK케미칼, 수두백신 ‘스카이바리셀라주’ 시판 허가 획득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등 국내외 19개 기관에서 유효성‧안전성 확인

기사입력시간 18-06-05 10:18
최종업데이트 18-06-05 10:18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SK케미칼

[메디게이트뉴스 권미란 기자] SK케미칼은 수두백신 ‘스카이바리셀라주(과제명 NBP608)’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최종 시판 허가를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SK케미칼에 따르면 향후 국가출하승인 등을 거쳐 올 하반기 국내 병·의원으로 공급을 시작하고 글로벌 진출도 동시에 진행한다.
 
스카이바리셀라는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등 국내외 19개 임상기관에서 만 12개월 이상 12세 미만 총 499명의 소아를 대상으로 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인하는 다국가 임상3상을 진행해 높은 면역원성을 확인했다.
 
SK케미칼 박만훈 사장은 “필수 접종 예방백신의 하나인 수두백신의 상용화로 수익 다각화와 해외 진출 가속화가 이뤄질 것이다”라며 “향후 다양한 프리미엄 백신과 함께 필수 접종 백신 개발에도 매진해 백신주권 확립에 기여하고 글로벌 백신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