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美 트럼프 대통령 "2주 안에 주요 제약사들 약가인하 발표될 것"

시도할권리법 서명하면서 "미국에서 처음으로 처방의약품 비용 크게 떨어질 것" 언급

기사입력시간 18-05-31 14:09
최종업데이트 18-05-31 14:09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시도할 권리 법안(Right to Try Act)'에 서명하면서 대규모 약가인하를 예고했다.

시도할 권리 법은 사용 가능한 치료 옵션을 모두 사용한 말기 질환 환자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최종 승인은 받지 않았지만 임상시험에서 연구 중인 유망한 치료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이다. 미국 상원과 하원 통과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하면서 전국적으로 합법화됐다.

블룸버그와 로이터 등 다수 외신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 법안에 서명하면서 주요 제약회사들이 2주 안에 자발적인 의약품 가격 인하에 대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어떤 회사가 인하하는지, 어떻게 감소시킬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이 나라에서 처음으로 처방의약품 비용이 크게 떨어질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약가인하를 강하게 내세웠다. 올해 초 미국 의회에 제출한 2019 회계연도(FY 2019) 예산안에서 저소득층 가입자에게는 바이오시밀러를 포함해 제네릭 비용 부담을 0달러로 줄여 무상으로 지급하는 내용 등이 포함된 약가인하 전략을 담았다.

이달 초 연설에서도 메디케어에 가입된 노인들에게 제네릭 의약품을 무료로 제공하는 것과 의약품 광고에 가격정보를 공개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약가인하정책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