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조국 후보자 "병리학회 논문 취소, 해당 교수의 문제…딸과 관계 없어"

박주민 의원 "당시 논문 저자 표시 규정 없었고 2012년에서야 생겨"

김종민 의원 "입시요강에 총장상 반영, 부산대 의전원이 유일…예지력 발휘는 아니었을 것"

기사입력시간 19-09-06 11:57
최종업데이트 19-09-06 12:11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YTN 생중계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대한병리학회의 논문 취소는 해당 교수의 문제이고 딸과 관계없다”고 말했다. 

병리학회는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제1저자로 참여해 문제가 됐던 2009년 3월 논문을 연구부정행위로 인정하고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이 논문은 IRB(기관생명윤리위원회) 승인을 허위로 기재했고 연구 과정 및 결과에 대한 신뢰성을 담보할 수 없으며 교신저자 소명서에서 저자 역할의 부적절성을 인정한 데 따른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병리학회가 논문을 취소해야 한다는 이유를 보면 IRB를 허위로 기재했고 저자 표시가 부적절했다는 데 있다. 제1저자를 표시하는 부분은 당시에는 규정이 없었다. 그러다가 2012년에서야 교육과학기술부훈령으로 부당한 논문 저자 표시를 연구부정행위로 간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2012년에 뒤늦게 생긴 규정을 갖고 그 앞에 있었던 일을 문제 삼는 것은 조국 후보자가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이야기와 다름 없다. 저자 표시 부족 부분은 당시 규정에 없었다고 적시돼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병리학회 취소는 (단국의대 장영표) 교수의 문제이고 딸과 관계가 없다, 딸은 IRB 자체를 알지 못하고 (단국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간) 체험활동을 하고 인턴을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YTN 생중계 캡처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총장상을 입시요강에 반영하는 곳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밖에 없었다. 총장상을 받은 것은 2012년이고 부산대 의전원 입학원서를 낸 것은 2014년인데 2년 전에 예지력을 발휘해 미리 입시요강을 알고 총장상을 받게 하진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동양대 표창장 논란은 조 후보자 딸이 2012년 9월 받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이 부정 발급 의혹을 받으면서 불거졌다. 조 후보자 딸은 2014년 부산대 의전원 입시에 동양대 표창장을 ‘수상 및 표창 실적’에 기재했다. 이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해당 표창장에 대해 “발급해준 적 없다”고 말해 부정 발급 의혹이 일었다.

김 의원은 “조국 후보자 딸은 서울대 의전원 입시했다가 떨어지고 (2014년에) 서울대 환경대학원을 갔다. 이를 그만두고 (2015년) 부산대 의전원에 갔다. 유일하게 부산대 의전원 입시요강에 총장상 기재가 나와있다”라며 “하지만 2년 전에 예지력이 있어서 미리 총장상을 준비했다고 보지 않는다. 상식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경북 영주에 있는 동양대는 방학 때 직원들이 아이들과 함께 서울로 다 나온다. 학교에 영어를 잘하는 사람이 없어서 영어 번역을 위해 고려대 3학년 학생이 동양대에 가서 봉사활동을 한 것이다. 그래서 잘했다고 표창을 준 것이다. 대학원에 가라고 준 표창이 아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부정 발급 의혹에 대해서도 “총장이 직접 전결하는 표창장에는 교육학 박사로 나온다. 하지만 위임 전결 표창장은 그게 아니다. 일련번호가 다른 표창장 18개가 나왔다”라며 “표창장을 추천한 교수가 인터뷰를 하고 직인을 찍어준 직원도 인터뷰를 했다. 당시 동양대에서 봉사활동한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딸이 분명히 동양대에서 봉사활동을 했다. 위조가 확인되면 여러가지 큰 문제가 발생한다. 법적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