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강남구 피부과 집단 패혈증, 프로포폴 주사바늘에서 동일 균 발견

질본, 이상반응 발생자 혈액과 환경검체에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 확인

기사입력시간 18-05-17 05:58
최종업데이트 18-05-17 05:58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메디게이트뉴스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7일 강남구 소재 M피부과에서 시술 받은 후 발열과 어지러움, 혈압 저하 등 이상증상이 발생한 환자와 약품 등 환경 검체에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antoea agglomerans)균이 검출됐다고 16일 밝혔다.
 
질본은 "16일까지 이상증상이 발생한 환자 20명 중 5명의 혈액과 지난 4일 분주한 주사기 내 미투여 프로포폴, 프로포폴 투여에 사용된 주사 바늘에서 동일한 유전자형의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 agglomerans) 균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 agglomerans) 균은 식물, 토양 등에서도 발견되는 세균으로 식물과 동물 모두에게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사람에게는 일상생활 공간이나 의료기관 모두에서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병원체로 알려져 있는데, 이 세균에 감염될 경우 세균성 관절염, 세균성 활막염이 가장 흔하게 발생하고, 내안구염, 골막염, 심내막염, 골수염 등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사례처럼 패혈증을 발생시킬 수 있으며, 이는 제조, 보관, 투약 준비 등을 포함한 환자 투여 전 오염된 프로포폴, 수액, 총정맥영양, 혈액제제, 신생아 가루분유 등과 연관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질본은 "환자와 프로포폴 등 환경 검체에서 확인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 agglomerans) 균이 동일한 유전자형으로 확인된 점을 볼 때, 동일한 감염원에 의한 집단 발생을 의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질본은 프로포폴 제조상의 오염과 해당 의원에서의 투약 준비 과정과 투약 당시 오염 등을 포함해 다양한 감염경로와 감염원을 확인 중이다. 환자‧약품‧환경검체에 대한 미생물 검사와 의무기록 확인 등 종합적인 역학조사에 들어간 상태다.
 
질본은 "추가 이상증상자 확인을 위해 서울특별시와 강남구 보건소는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해당 피부과의원을 방문한 총 160명의 증상을 관찰하고 있으며, 아직 추가 의심환자로 분류할 수 있는 사람은 없으나 확인을 위한 관찰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당시 이상증상을 나타냈던 20명 중 현재 입원을 하고 있는 환자는 6명(일반병실 5, 중환자실 1)이며, 나머지 14명은 퇴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