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계명의대 교수들 “정부, 억압적인 공권력 행사 철회해야”

31일 전공의 근무 실태 파악 반발 피켓시위...“무리한 정책 추진으로 의료인들은 자괴감·상실감”

기사입력시간 20-08-31 15:20
최종업데이트 20-08-31 15:21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제보자 제공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들이 정부의 전공의 근무 실태 파악에 반발하며 피켓시위에 나섰다.  

계명대 의과대학 교수들은 31일 의과대학 동맹 휴학, 국시 거부, 전공의·전임의 단체행동에 대한 성명서를 통해 “의료계는 전세계적인 코로나19 대유행에도 K-방역에 앞장서서 국민을 위해 대가 없는 봉사와 헌신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사회적 합의 없는, 무리한 정책을 추진해 의료인들의 자괴감과 상실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의료계는 대화를 통해 해결하고자 지속적으로 요구했으나 정부는 모든 가능성이라는 허울 좋은 말만 내걸고 협의의 문을 닫고 있다”며 “이에 의과대학 학생, 전공의·전임의들은 어쩔 수 없는 마지막 선택으로 진료·교육의 현장을 이탈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여전히 밥그릇 싸움이란 여론몰이로 국민들의 불안을 야기하며 정작 의료 공백을 메우기 위해 불철주야로 힘쓰고 있는 의료계와 국민간의 불신만을 더욱 조장하고 있다”고 했다. “계명대 의대 교수들은 무리한 정책에 항의하고 있는 전공의, 전임의·의과대학 학생들의 뜻을 적극 지지한다”고 했다.

이들은 “정부는 현재 추진하고 있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약 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등의 정책을 철회하고 원점에서 의료계와 재검토하기 바란다”며 “정부는 의과대학 학생, 전공의·전임의에 대한 억압적인 공권력 행사를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인의 양심에 따라 행동한 단 한 명의 학생, 전공의·전임의도 이번 사태로 불이익을 받아서는 안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