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이국종 교수, “외상센터장직 물러나 평교수로 조용히 지낼 것”

언론 인터뷰 통해 외상센터장직 사퇴 의사 밝혀...정계 진출설은 부인

기사입력시간 20-01-20 11:06
최종업데이트 20-01-20 11:06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이국종 아주대학교병원 교수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외상센터를 떠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다수의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국종 교수는 자신이 맡고 있는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직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다음 달 병원 복귀와 동시에 센터장직을 내려놓겠다”며 “앞으로 외상센터 운영에 관여하지 않을 것이다. 평교수로 조용히 지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의 욕설 파문이 불거지면서 그간 외상센터 운영을 두고 발생해 온 병원 측과의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

이 교수는 지난해 10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해 외상센터의 인력, 예산 지원 문제를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교수는 이 때부터 권역외상센터장직에서 물러날 계획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교수는 “열심히 함께 일한 간호사를 비롯해 모든 분들게 감사드린다. 저 때문에 시끄러웠던 아주대병원 관계자들에게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최근 욕설 녹취 공개는 제가 의도한 바가 전혀 아니다. 그저 제가 책임지고 그만두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 거론되는 정계 진출, 총선 출마설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그는 “(정계 진출설 등은) 말도 안 된다. 평교수로 조용히 지내겠다”며 “앞으로 할 일도 많지 않을 것이고 환자도 줄어들 것이다. 진료와 강의 등 평교수로서의 삶을 살아가겠다. 병원 정책에 최대한 맞춰 주면서 일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