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3년간 한약재 폐기명령 278건…김교웅 위원장 “한약재 안전성 문제 심각"

첩약 급여화 저지 결의대회서 “첩약 급여화 전에 한약재 성분 표준화 강조”

기사입력시간 20-06-28 15:55
최종업데이트 20-06-28 15:55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의협 한특위 김교웅 위원장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 김교웅 위원장은 28일 첩약 급여화 저지 결의대회에서 "보건복지부의 한약재 안정성이 담보된다는 얘기는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에 따르면 2019년 8월부터 2020년 5월까지 1년이 채 안된 시기에 회수되거나 폐기된 한약재는 52건이다. 구체적으로 중금속 부적합 15품목, 성상이상 9품목, 이산화황 8품목, 순도시험미달 5품목 등이다. 반면 3년간 한약재와 의약품을 비교해보면 의약품의 회수나 폐기명령은 118건(30.2%)에 그친 반면, 한약재는 278건(69.8%)에 달했다.
 
김교웅 위원장은 "동의보감은 400년된 고서다. 당시에는 모든 약초에 대한 중금속 오염이라는 개념도 없었다"며 "그러나 지금은 약초 생산 과정부터 문제가 된다. 중국산이 너무 많다"고 입을 열었다.
 
김 위원장은 "복지부가 한약의 모든 성분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성분 공개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보험급여를 주장하려면 성분의 표준화가 필요하다"며 "진료과정, 한약 처방, 약제 생산과 유통과정, 조제와 부작용 관리의 표준화가 이뤄져야 한다. 그러나 비법이라는 미명하에 전혀 표준화 과정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원외탕전실 문제도 심각하다. 전국 98개 원외탕전실 중 인증제를 통과한 곳은 한약조제 5곳, 약침 조제 2곳에 불과하다"며 "처방전을 보고 조제하는 것이 아닌 첩약 공장에서 제조하는 상태다. 이런 현황에 대한 기준도 없고 대비도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의 임상표준 진료 지침에 대해서도 "모든 학문이 초기에 만들어진 후 그 과정을 거치면서 꾸준히 현실에 맞게 수정이 이뤄져야 한다"며 "그러나 한방은 동의보감이 나온 후 가만히 있다가 최근 2017년이 돼서야 한의 표준 임상지침을 근거하겠다고 한다. 이제와서 표준 지침이라고 내놓으면 동의보감과 표준지침 중 하나는 없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