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바르는 손발톱 무좀약 '주블리아', 임상근거 바탕으로 상반기 매출 60억 달성

주블리아, 美 신규 임상 결과…손발톱무좀 환자 83.8% 증상 개선

동아에스티, 국내 환자 대상 4상 임상결과 2020년 이후 발표 예정

기사입력시간 18-06-19 17:17
최종업데이트 18-06-19 17:17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경북대병원 피부과 이원주 교수가 미국에서 진행된 주블리아의 신규임상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메디게이트뉴스 권미란 기자] 동아에스티의 바르는 손발톱 무좀치료제 ‘주블리아’의 신규 임상 결과가 공개됐다. 미국에서 진행된 이번 임상에서는 중등도 중증 손발톱무좀 환자 83.8%의 증상이 개선됐다. 이 제품은 이런 임상 결과를 토대로 올해 상반기 60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순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에스티는 1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주블리아(성분명 에피나코나졸)’의 국내 출시 1주년을 기념하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앞서 동아에스티는 일본 카켄제약과 판권계약을 맺고 지난해 6월 국내에 주블리아를 출시했다. 

이날 경북대병원 피부과 이원주 교수는 미국 손발톱무좀 환자를 대상으로 52주간 진행한 임상시험에서 주블리아 처방 환자 1072명 중 59%인 634명 환자에서 최소 50%의 병변 개선율을 보인 임상결과를 발표했다. 또한 중등도 중증 손발톱무좀 환자의 83.8%에서 증상 개선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이 임상은 지난 2월 국제피부과약물학회지에 게재됐다.
 
이 교수는 “해당 임상의 종료 시점인 72주간의 추적 임상결과에서는 더 높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국내에서도 이같은 효과를 인정하고 손발톱무좀 치료에서 효과적인 치료옵션으로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의진균학회는 지난해 손발톱무좀 진단과 치료 가이드라인을 통해 주블리아를 1차 치료제로 권고한 바 있다.
 
동아에스티 학술의학실 심현주 상무는 "주블리아가 올해 상반기 유비스트 데이터 기준 약 60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며 “주블리아가 국내에서도 경쟁력을 나타낼 수 있었던 데는 집약된 기술력과 임상으로 입증된 효과와 안전성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심 상무는 “에피나코나졸은 국소도포제인 사이클로파이록스나 경구제 테르비나빈와 같은 다른 약제에 비해 효과가 우수한 원료였다”며 “당초 카켄제약은 에피나코나졸을 경구제로 빨리 개발할지, 조금 오래 걸리더라도 국소도포제로 개발할지 고민했다”고 했다.
 
그러나 "에피나코나졸을 경구제로 개발할 경우 혈소판 감소, 위장장애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개발시간이 더 소요되더라도 국소도포제로 개발하게 된 것"이라고 개발배경을 설명했다.
 
심 상무는 "‘테르비나핀’과 ‘플루코나졸’과 같은 경구용 항진균제는 말초순환을 통해 감염된 손발톱에 도달해 치료기간을 단축시키고, 치료율이 높은 것으로 입증 받았다. 하지만 치료 피부발진과 소화기계 부작용이 공통적으로 발생하는 단점을 갖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외용제로 개발된 에피나코나졸의 경우는 경구용 항진균제와 치료 효과는 비슷한 반면 피부 발진이나 통증 정도의 경미한 부작용 외에 심각한 부작용은 없다"고 덧붙였다.
 
심 상무는 “기존 국소 항진균제 성분들은 조갑(손발톱) 투과성이 높지 않아 표면에 도포한 약물이 더 깊은 층으로 침투하지 못해 치료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인식이 있었다”며 “주블리아는 매니큐어를 칠한 손발톱도 투과할 정도로 탁월한 약물 침투력과 타 국소 항진균제 대비 항진균력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국내 환자를 대상으로 주블리아의 효능 효과를 확인하는 4상 임상을 진행 중이며 임상이 종료되는 2020년 이후 해당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