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서브메뉴카테고리

검색

0

약사회 "발사르탄 사태, 의사들의 싸구려 약 처방이 문제 키웠다"

성명 통해 약사직능 매도행위 즉각 중단 촉구…성분명처방 실시 주장

기사입력시간 18-07-10 17:14
최종업데이트 18-07-10 17:14

이 기사를 많이 읽은 의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권미란 기자] "발사르탄 사태는 의사들의 싸구려 약 처방 행태로 문제가 커진 것이다. 대한의사협회는 약사직능 매도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대한약사회는 10일 성명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9일 의협은 성명을 통해 생동성 검증이 이뤄지지 않은 만큼 대체조제와 성분명 처방을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의협은 "의사의 처방약을 임의로 대체조제하는 것은 국민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다"며 "또한 성분명처방을 통해 복제약들을 약국에서 임의로 골라서 조제하도록 하는 것은 국민 건강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약사회는 "의협이 최근 중국산 고혈압 치료제 원료의약품의 발암성 성분 함유로 인한 판매중지 사태를 계기로 또 다시 뻔뻔한 대국민 기만극을 펼치고 있다"며 "이 사건은 리베이트에 만취된 의사들의 싸구려 약 처방행태로 인해 문제가 커진 것이다"라고 했다.

약사회는 "의협이 의사의 처방대로 조제한 약사들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는 것으로 문제의 본질을 희석하려 하고 있다"며 "잘못된 제도로 인해 의사 처방대로 조제할 수밖에 없는 약사들에게 문제의 원인을 뒤집어씌우고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중국산 고혈압 치료제에 발암성 성분이 함유된 것이 가장 큰 문제이지만, 그 재료로 생산된 저가의 의약품을 사용하게 한 것은 의사의 처방에 있다는 사실이다"라며 "이를 회피하려는 의도에서 아무 관련도 없는 약사직능을 걸고 들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의사협회는 1%대도 안 되는 대체조제를 문제 삼고 있다. 현재 약사들은 품절되거나 시중에서 잘 구할 수 없는 약들만 의사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대체조제를 하고 있다"며 "대체조제와 중국산 원재료에서 비롯된 문제와 어떤 상관관계가 있느냐"고 꼬집었다.

약사회는 "약사들의 투약권을 존중했거나 의약분업 원칙대로 약의 선택에 대한 천부적인 약사의 권리를 인정해줬다면 이번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라며 "정부는 작금의 사태를 거울삼아 진료와 투약을 분리하는 성분명 처방의 즉각 실시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약사회는 "의사협회에 경고하건대 다시 한 번 약사직능 매도질에 나선다면 처방전 전수 조사에 즉각 돌입할 것이다"라며 "몰지각한 일부 의사들의 처방만행과 몰염치한 처방행태를 공개적으로 만천하에 고발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또 "지금 시점에서 가장 우선되어야 할 사항은 국민에게 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국민들을 안심시킴과 동시에 문제의 성분에 대한 추가복용으로 인한 피해를 근절하는 것이다"라며 "이미 약국에서는 환자들의 문의에 대해 성실한 답변과 안내로 국민들의 불안에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약사회는 "국민을 우선하지 않는 직능 이기주의적 사고에 매몰돼 있는 의협은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사직능에 책임 미루기를 즉각 중단하라"며 "의사 본연의 자세를 회복해 국민건강에 헌신할 것을 엄중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